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8750 0142020032659078750 01 0102001 6.1.3-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33447000 1585238812000 文대통령 G20 정상 기업인 이동 허용 2003271001 related

文대통령, G20 정상들에 "기업인 이동 허용하자"

글자크기
-26일 코로나 대응 '특별화상회의' 참석
-"G20, 코로나 대응에 강력 리더십 발휘"
-회원국 '국제경제 보호' 등 공동성명 채택


파이낸셜뉴스

[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G20 특별화상정상회의를 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2020.03.26. 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사진=뉴시스화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주요 20개국(G20) 정상들에게 코로나19로 인한 세계 경제의 충격 최소화를 위해 "국가간 경제교류의 필수적인 흐름을 유지하자"고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 공조를 논의하게 위해 개최된 G20 특별화상정상회에 참석해 "코로나의 세계 경제에 대한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국가간 경제교류의 필수적인 흐름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 각국의 방역 조치를 저해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과학자, 의사, 기업인 등 필수 인력의 이동을 허용하는 방안을 함께 모색해 나갈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이번 G20 특별정상회의는 문 대통령이 지난 13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의 정상 통화에서 최초로 제안해 성사됐다.

문 대통령은 "전세계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극복에 크게 기여했던 G20이 이번 코로나19 위기 대응에 있어서도 강력한 리더십을 보여 주기를 기대하고 있다"며 G20의 연대 필요성을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나라의 선제적이고 투명한 방역조치 활동도 국제사회와 공유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개방성, 투명성, 민주성이라는 3대 원칙에 따라 대응하고 있다"고 설명한 뒤 △적극적인 확진자 추적 △드라이브 스루 진료소 운영 △자가진단 앱 및 특별입국절차 시행 등 선제적이고 투명한 방역조치 등을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 "국제사회의 연대 강화와 정책 공조를 통해 코로나19를 극복해 나가자"며 △G20 회원국들의 코로나19 방역 경험과 임상 데이터 공유 △가용한 모든 수단을 활용한 확장적 거시 정책 전개 △글로벌 금융 안전망 강화 △저개발 및 빈곤국의 경제안정을 위한 협력 확대 등을 강조했다.

G20 회원국 정상들은 이번 정상회의를 계기로 △세계적 대유행 대응 공조 △국제경제 보호 △국제무역 혼란에 대한 대응 △국제협력 증진 등 회원국들의 공동 대응조치를 담은 'G20 특별정상회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에 관한 성명'을 채택했다.

정상들은 국가간 이동과 무역에 불필요한 장애를 유발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 또 방역, 경제, 무역 등 각 분야에서의 구체적 공조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보건, 재무, 통상 장관들이 회합해 구체적인 협의를 이어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 협력을 지속하기 위해 앞으로 가능한 모든 추가적 조치도 취할 수 있다는 데 공감하고, 필요한 경우 다시 정상회의를 소집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는 G20 정상들과 스페인·싱가포르·요르단·스위스·베트남·아랍에미리트(UAE)·세네갈 등 7개 특별초청국 정상이 참석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등 국제기구 대표도 참여해 코로나 극복을 위한 방역·경제 협력 방안을 함께 논의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