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8442 0372020032659078442 06 0602001 6.1.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29167000 1585229180000 어서와 김명수 집안 돌격 엔딩 신예은 서지훈 질투 2003270915 related

'어서와‘ 김명수 “집밖으로 나와도 인간이다”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KBS2 : '어서와'


[헤럴드POP=최하늘 기자]김명수가 인간이 됐다.

26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어서와(연출 지병현, 극본 주화미)’에서는 홍조(김명수 분)이 다시 고양이로 변하지 않는다는 사실에 놀랐다.

김솔아(신예은 분)를 기다리던 홍조는 비가 내리자 우산을 쓰고 집 밖으로 나왔다. 그는 집 밖으로 나와도 다시 고양이로 변하지 않는다는 사실에 깜짝 놀랐다. 그는 “왜 안 변하지? 집 밖에서도 시람?”이라며 놀랐다. 홍조는 우산을 놓쳐 잠시 비를 맞았고 우산에서 멀어지자 고양이가 되었다. 이에 그는 홍조의 물건에서 멀어지지 않아야 인간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홍조는 비 내리는 버스정류장에 김솔아를 마중 나갔다. 그러나 그곳에서 김솔아는 이재선(서지훈 분)을 만나 그의 우산을 쓰고 집으로 향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