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8373 0032020032659078373 01 0105003 6.1.1-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28416000 1585228423000 비례대표 현역 7명 제명 미래한국당 이적 2003271001 related

통합당 '미래한국당 이적' 비례대표 현역 7명 제명(종합)

글자크기

한국당 현역 17명로 늘어나…지역구 3명 이상 추가 파견 주목

연합뉴스

미래한국당 의원총회
지난달 26일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의원총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이동환 기자 = 미래통합당은 26일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소속 비례대표 의원 7명을 대거 제명했다.

통합당의 비례대표 전담 위성·자매 정당인 미래한국당의 현역 의원 수를 늘리기 위한 조처이다. 해당 의원들은 이날 제명으로 의원직을 유지한 채 무소속 상태가 된다. 이들은 27일 한국당에 입당할 예정이다.

이날 밤 9시부터 시작된 의총에서 제명이 의결된 의원은 김규환, 김순례, 김종석, 문진국, 윤종필, 김승희, 송희경 등 7명이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의총 후 기자들과 만나 "이들 7명의 제명안이 처리됐다. 이분들은 모두 한국당으로 가게 된다. 다른 건 논의한 게 없었다"고 전했다.

이들이 이적하면 미래한국당 현역 의원 수는 기존 10명에서 17명으로 늘어나게 된다.

그동안 통합당과 한국당 양당 지도부는 이들을 상대로 이적 설득 작업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통합당에서 한국당으로 대거 현역 의원을 파견하는 것은 한국당의 정당투표 용지 순번과 선거보조금 때문이다.

우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범여 비례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에 의원 파견을 진행 중이어서, 이보다 더 많이 파견함으로써 한국당이 시민당보다 투표용지에서 더 높은 순번을 받게하려는 목적이 크다.

한국당 소속 현역 의원이 17명이 되면 정당투표 용지에서 민생당(21석)에 이어 두번째 칸을 차지하게 된다. 민주당과 통합당이 비례대표 후보를 내지 않기 때문이다.

이럴 경우 원내 2당인 통합당과 한국당의 유사점이 생겨 선거운동이 수월해질 수 있다. 통합당은 지역구 투표 용지에서 민주당에 이어 기호 2번으로 두번째 칸을, 한국당도 정당투표 용지에서 두번째 칸을 받게 되기 때문이다.

또한 한국당이 현역 의원 20명을 확보해 교섭단체 지위를 얻으면 오는 30일 지급되는 선거보조금을 50억원 이상 추가로 받을 수 있다.

이에 따라 통합당에서 27일에도 지역구 의원 3명 이상이 추가로 탈당해 한국당에 입당할지 주목된다. 당내에서는 윤상직·최교일·정종섭 등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지역구 의원들의 추가 이적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min2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