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8348 0372020032659078348 06 0602001 6.1.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28112000 1585228127000 그남자의기억법 김동욱 문가영 애틋 포옹 스토커 2003270901 related

[종합] '그기억' 김동욱, 문가영에 흔들림 시작... '스토커 등장'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사진=방송화면 캡쳐


[헤럴드POP=이영원 기자]정훈이 하진을 끌어안았다.

26일 오후 방송된 '그 남자의 기억법'(극본 김윤주/연출 오현종) 7,8화에는 위험에 처한 여하진(문가영 분)을 구하기 위해 달려가는 이정훈(김동욱 분)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방송에서 여하경(김슬기 분)은 여하진이 이정훈과의 만남이 오래 걸리자 문자를 보냈다. 여하진은 "이 남자 오늘 이상하다. 잘해준다. 아무래도 나한테 할 말 있다는 게 고백 같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이정훈은 차갑게 선을 그었고, 여하진은 상처받았다.

다음날 하진은 화보 촬영을 끝내고 회사로 돌아왔고, 앞에서 처음으로 팬들을 마주쳤다. 하진의 팬들은 하진과 정훈의 커플 아이템을 만들어 선물 보냈다.

이어 하진의 영화 '나의 첫사랑'의 감독을 인터뷰하게 된 정훈의 모습이 담겼다. 그 시각 하진은 영화 홍보 차 손수 도시락 100개를 준비했다.

이어 정훈은 감독 인터뷰를 위해 하진의 영화를 보러갔다. 그 시각 하진은 "이해가 안간다. 나보고 좋은 사람이라고 행복했으면 좋겠다며 다신 보지 말자니 대체 뭐야"라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그 시각 정훈은 하진의 영화 속 대사를 듣고 '누가 더 가여운걸까. 모든 기억을 다 가지고 사는 내가, 아니면 잊어야했던 여하진씨가'라고 생각하며 괴로워했다.

영화를 보고 나오던 정훈은 여고생들에게 둘러싸여 사진이 찍혔고, 정훈은 "완전 테러수준이구만"이라고 말하며 황당해했다. 그 시각 하진은 sns에서 자신의 영화를 보러 갔다 사진이 찍힌 정훈의 모습을 발견했다.

다음날 하진은 아침부터 정훈을 찾아왔다. 하진은 "솔직히 좀 놀랐다. 앵커님 혼자 제 영화를 보러 가실 줄은 몰랐다. 저를 향한 앵커님의 마음을 어떻게 하면 좋을까 고민했다"고 말을 이었다.

하진은 "그래서 제가 기회를 다시 드리려고 한다. 제가 연예인이라서 부담스러우시냐"고 물었고, 정훈은 "감독 인터뷰 때문에 보러 간거다. 제발 오해 좀 하지말라"고 말했다.

하진은 "각자의 자리로 돌아가는데 시간이 좀 필요하다. 저도 놀랐긴한데 제가 앵커님이랑 잘해보고 싶었나보다. 그래서 당분간 오해 좀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하진은 영화에 대해 물었고, 정훈은 "영화 재밌었다. 연기도 좋았다. 역할도 여하진씨랑 잘 어울렸다"고 말했다.

한편 정훈은 '올해의 프로그램상'을 받기 위해 시상식에 참석했고, 시상자로 참석한 하진과 마주쳤다. 이어 정훈은 하진을 쳐다보며 "지나간 날들보다 다가오는 날들이 더 행복했으면 좋겠다. 응원합니다"라고 말했다.

하진은 혼자 영화를 보러 나가던 중 누군가에게 사진이 찍혔고, 조일권(이진혁 분)은 정훈에게 정훈 앞으로 온 편지를 보여줬다. 그 편지 안에는 하진과 정훈의 사진이 들어있었다. 정훈은 하진이 연락이 되지않자 하진에게 달려갔다.

정훈은 하진을 발견하고 달려갔고, 하진을 끌어안았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