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8298 1082020032659078298 06 0601001 6.1.1-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27881000 1585227885000 그남자의기억법 김동욱 문가영 애틋 포옹 스토커 2003270901 related

'그 남자의 기억법' 김동욱, 협박 편지 받고 문가영 향해 달려갔다 '애틋 포옹'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그 남자의 기억법' 김동욱이 협박 편지를 확인하고 문가영을 걱정했다.

26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 7회·8회에서는 여하진(문가영 분)이 이정훈(김동욱)에게 적극적으로 다가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정훈은 첫사랑 정서연(이주빈)과 여하진이 친구였다는 사실을 알았다. 과거 여하진은 정서연이 죽은 후 우울증에 걸렸고, 자살 기도해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다. 여하진은 의식을 되찾은 후 정서연에 대한 기억을 모두 잊어버린 것.

이정훈은 여하진과 만났고, 계약 연애를 연장하자는 요구를 흔쾌히 수락했다. 그러나 이정훈은 "앞으로 이렇게 연락하고 만나는 일 다시는 없었으면 좋겠어요. 이 이야기하려고 보자고 한 거예요"라며 여하진을 밀어냈다.

여하진은 "방금 전까지 상관없다고. 원하는 대로 하라고 했잖아요"라며 의아해했고, 이정훈은 "상관없잖아요. 그건. 어차피 다 가짜니까. 하진 씨하고 나 며칠 전까지만 해도 서로 모르는 사이였잖아요. 각자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는 것뿐이에요. 열애설 관련해서는 나도 동조한 책임이 있으니까 결별 기사는 영화 상영 끝나면 하진 씨가 원하는 시기에 내는 걸로 해요"라며 통보했다.

이후 여하진은 이정훈을 생각하며 답답함을 토로했고, 인터넷을 통해 이정훈이 자신이 출연한 영화를 봤다는 소식을 접하고 기뻐했다. 여하진은 아침 일찍 이정훈을 찾아갔고, 이정훈은 직장 동료들의 눈치를 살피며 어쩔 수 없이 여하진의 차에 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하진과 이정훈은 자리를 옮겨 대화를 나눴고, 여하진은 "솔직히 좀 놀랐어요. 앵커님 혼자 제 영화를 보러 가실 줄 몰랐거든요. 그래서 고민을 많이 했어요. 저를 향한 앵커님의 마음을 어떻게 하면 좋을까. 그날 이 자리에서 앵커님이 했던 말 후회하고 있는 거 알아요. 혹시 제가 부담스러워서 그래요? 연예인이라서?"라며 기대했다.

이정훈은 "아닙니다. 영화는 지영근 감독 인터뷰 때문에 취재 차 보러 간 겁니다. 제발 오해 좀 하지 말아요"라며 선을 그었고, 여하진은 "한 가지만 물어볼게요. 그동안 앵커님은 제 생각 한 번도 안 했어요? 까맣게 잊고 지냈어요?"라며 물었다.

이정훈은 "제가 뭘 쉽게 잊는 성격이 아니라서"라며 곤란해했고, 여하진은 "까맣게 잊은 건 아니었다는 거잖아요. 됐어요, 그럼. 저 오해 계속할 거예요. 저 보고 싶어서 영화 보러 간 거라고 생각할래요"라며 못 박았다.

게다가 여하진은 영화가 흥행한 덕에 사람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고 밝혔고, "기쁜 걸 모르겠어요. 분명 예전 같았으면 되게 신났을 텐데. 그게 아무래도 앵커님 때문인 거 같아서요. 앵커님이 그랬잖아요. 각자의 자리로 돌아가는 것뿐이라고. 근데 전 아니에요. 시간이 더 필요해요. 저도 좀 놀랍긴 한데 제가 앵커님이랑 되게 잘해보고 싶었나 봐요. 제 오해가 아니고 거꾸로 앵커님한테 시간이 더 필요한 걸 수도 있잖아요. 저한테 솔직해질 시간"이라며 진심을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이정훈은 프로그램상을 수상했고, 여하진 역시 시상식에 참석했다. 사회자는 이정훈이 여하진을 향한 수상소감을 하도록 유도했고, 이정훈은 "지나간 시간보다 다가오는 날들이 더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응원합니다"라며 말했다.

여하진은 시상식이 끝난 후 이정훈과 잠시 이야기했고, "아까는 고마웠어요. 앵커님이 주목받는 거 싫어해서 아무 말도 안 할 줄 알았는데. 조금 감동받았어요"라며 고백했다.

그뿐만 아니라 이정훈은 자신에게 온 팬들의 선물 가운데 협박 편지를 발견했다. 여하진과 이정훈이 함께 찍힌 사진에서 이정훈의 얼굴이 칼로 그어져 있었고, 여하진은 혼자 영화관에 간 상황이었다. 이정훈은 곧장 여하진에게 달려갔고, 정서연과 연애할 때 비슷한 방식의 협박 편지를 받았던 것을 떠올렸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