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8276 0012020032659078276 03 0302001 6.1.3-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585227362000 1585229910000 경영안정 지원 2003270915 related

[한은 ‘무제한 양적완화’]사상 첫 ‘무제한 돈 풀기’…한은, 금융안정 실탄 공급

글자크기

“3개월간 매주 환매조건부채권 한도 없이 매입” 전격 발표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개월간 매주 화요일 환매조건부채권 한도 없이 매입” 전격 발표

시장 자금난에 ‘한국판 양적완화’…회사채 조건부 매입도 검토

외환위기·금융위기 때도 없던 조치…정부 100조 투입과 발맞춰


코로나19로 인한 금융시장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한국은행이 사상 처음으로 무제한 돈을 푸는 양적완화(QE)에 나선다. 1997년 외환위기 때나 2008년 금융위기 때도 취한 적 없는 조치다.

비상 처방으로 유례없는 금융·실물 자금난을 겪는 기업과 자영업자들의 숨통을 틔워주겠다는 것이다. 회사채 매입도 조건부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한은은 26일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오는 4월부터 시장의 유동성 수요 전액을 제한 없이 공급하는 주단위 정례 환매조건부채권(RP) 매입과 공개시장 운영대상 기관 증권을 확대하는 내용의 ‘공개시장운영규정과 금융기관대출규정’ 개정안을 의결했다. 100조원 이상의 자금이 투입되는 정부의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의 실효성을 키우기 위한 조치다.

RP란 금융기관이 일정 기간 후에 다시 사는 조건으로 채권을 팔고 이후 이자를 붙여 되사는 채권이다. 한은이 시중은행을 상대로 유동성(통화)을 관리하는 대표적인 수단으로, 유동성 공급 시엔 RP를 매입해 돈을 풀고 반대의 경우엔 매각해 돈을 거둬들인다.

한은은 우선 6월 말까지 석 달간 매주 화요일 정례적으로 전액 공급 방식의 RP(91일 만기)를 일정 금리 수준에서 매입한다. 첫 입찰일은 4월2일이다. 입찰금리는 기준금리(연 0.75%)에 0.1%포인트를 가산한 0.85%를 상한선으로 뒀다. 한은은 또 RP 입찰 참여 금융기관에 증권사 11곳을 추가하고 RP 매매 대상 증권도 한국전력공사 등 공기업 발행 채권 8종을 추가했다. 한은은 7월 이후에도 시장 상황과 입찰 결과 등을 고려해 연장 여부를 결정한다. 한은은 또 국회 동의 등 전제 조건이 충족되면 회사채 매입에도 나설 계획이다.

한은의 사상 첫 전액 공급 방식의 무제한 유동성 지원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 충격이 과거 외환위기나 금융위기 때보다 심각하다는 인식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윤면식 한은 부총재는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하면서 한국은 물론 전 세계 금융시장에서 변동성이 확대됐고, 일부 시장에선 자금조달이 원활히 되지 않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번에 한은이) 시장 수요에 맞춰 유동성을 전액 공급한 것을 양적완화라고 봐도 크게 틀리지 않다”고 말했다.

김소영 서울대 교수는 “한은의 이번 조치는 그만큼 실물경제와 금융시장의 상황이 엄중하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선 당국의 신용보증 확대 등을 통해 금융기관이 어려움을 겪는 기업과 자영업자에게 즉각적으로 자금을 제공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안광호 기자 ahn7874@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