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8193 0012020032659078193 03 0304001 6.1.1-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26461000 1585227128000 MB 필터 수입 물량 마스크 2003270831 popular

[‘코로나19’ 확산 비상]MB필터 첫 수입물량 투입…마스크 제조 ‘숨통’

글자크기

250만장 추가 생산…6월 말까지 5300만장 분량 들여와

경향신문

런던발 입국자들, 인천공항서 코로나 검사 인천공항 제2청사 입국장 밖에 마련된 검사소에서 26일 오후 영국 런던발 입국자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우철훈 선임기자 photowoo@kyunghyang.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와 공공기관, 민간기업이 힘을 합쳐 확보한 마스크 필터용 멜트블론 부직포(MB필터) 첫 수입물량이 이번주부터 마스크 제조에 투입된다. 오는 6월 말까지 마스크 5300만장 생산 분량인 53t 규모의 MB필터 수입이 확정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번주 초 국내에 들어온 MB필터 첫 수입물량 2.5t을 재고가 소진돼 공장 가동이 중단된 마스크 제조업체 4곳에 26일부터 공급한다고 이날 밝혔다. 이들 업체는 이르면 27일부터 수입 MB필터를 생산에 투입할 예정으로, 마스크 250만장을 추가 생산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산업부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는 지난달 초부터 전 세계 33개국의 133개 부직포 제조업체와 접촉해 이 중 9개국 28종의 샘플을 조사했고, 2개국 2개사에서 MB필터 총 53t을 6월 말까지 순차적으로 도입하기로 확정했다. 이는 마스크 5300만장을 만들 수 있는 분량이다. 삼성전자와 삼성물산이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제품을 수입한 뒤 전량을 조달청에 원가 그대로 넘기고, 조달청은 계약기간을 40일에서 5일로 단축하는 등 민관 공조로 빠른 수입이 가능했다. 산업부는 “다음주에도 MB필터 4.5t이 국내에 도착할 예정이며, 1~2개사와 추가 도입 협상이 마무리 단계라 앞으로 수입물량이 더 늘어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산업부는 또 국내 소재기업인 도레이첨단소재가 오는 31일부터 MB필터를 하루 13t씩 생산할 예정이라고도 밝혔다. 도레이첨단소재는 기존 기저귀용 생산라인을 개조해 KF-80급 마스크용 필터를 생산하기로 했다. 이 생산라인은 당초 5월부터 가동할 예정이었으나 정부 협의와 안전성 검사,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절차 등을 거쳐 양산 시점을 1개월 이상 앞당겼다.

남지원 기자 somnia@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