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7975 0432020032659077975 05 0501001 6.1.2-RELEASE 43 SBS 0 true true true false 1585225563000 1585225686000 KFA 1997년생 내년 올림픽 출전 요청 서한 2003270931

"23세 이하 제한 풀어달라" 축구협회, IOC-FIFA에 요청

글자크기
<앵커>

대한축구협회가 23세 이하 출전 제한 규정을 내년 도쿄올림픽에는 적용하지 말아 달라고 IOC와 FIFA에 요청했습니다. 대한체육회도 같은 의견을 IOC에 전달할 계획입니다.

권종오 기자입니다.

<기자>

도쿄올림픽이 1년 연기되면서 내년에 24살이 되는 선수들은 눈앞이 캄캄해졌습니다.

올림픽 축구 규정에 따르면 와일드카드 3명을 제외한 선수들의 경우 23살이 넘으면 출전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대표팀에는 연령 제한에 걸린 1997년생 선수들이 아시아챔피언십 MVP 원두재를 비롯해 이동경, 송범근 등 11명이나 됩니다.

티켓 획득 주역들의 본선 출전이 불투명해지자 대한축구협회는 FIFA와 아시아축구연맹, 그리고 IOC에 "코로나19로 연기된 만큼 선수들이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도쿄올림픽 출전을 허용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홍명보/대한축구협회 전무이사 : 예선을 통과한 선수들이 본선에 참가하는 것이 올림픽이 추구하는 공정성과 스포츠정신에 부합한다고 생각합니다.]

대한체육회도 발 빠르게 움직였습니다.

이기흥 회장 주재로 긴급 간부회의를 열고 IOC와 FIFA에 24살 선수의 출전 허용을 공식 요청하기로 했습니다.

[이기흥/대한체육회장 : 이번만큼은 IOC가 연령이 1년 초과됐다 하더라도 받아주는 것이 맞을 것 같다는 주장을, 그런 의견 제시를 할 겁니다.]

(영상취재 : 김원배, 영상편집 : 최은진)
권종오 기자(kjo@sbs.co.kr)

▶ 'n번방 · 박사방' 성착취 사건 파문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VOTE KOREA 2020 온라인 갤러리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