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7849 0012020032659077849 03 0301001 6.1.1-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24421000 1585229897000 코로나 아파트 입주 2003270731 related

중기 10곳 중 4곳, ‘코로나 불황’ 지속 땐 3개월 못 버틴다

글자크기

전체 64% 경영상 타격…도소매·음식·숙박업이 가장 피해 커

경향신문

“같이 삽시다” 중소상인·노동·시민단체 회원들이 26일 서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상가임대차인 상생 등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지원을 촉구하고 있다. 권도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해 중소기업의 64.1%가 경영상 타격을 입고 있다고 응답했다. 현재와 같은 상황이 지속될 경우 3개월 이상 감내하기 어렵다고 한 기업들은 10곳 중 4곳에 달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26일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 회관에서 연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정책제언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중기중앙회에 따르면 지난 17일부터 20일까지 407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관련 긴급 경영실태 조사 결과 유관 중소기업의 64.1%가 경영상 타격을 입고 있다고 답했다. 이는 코로나19가 국내에서 급격히 확산되던 지난 2월 말 실시된 경영실태 조사(70.3%) 당시보다는 소폭 줄어든 수치지만 중소기업들이 여전히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업종별로는 서비스업 가운데 도소매·음식·숙박업이 67.1%로 가장 많은 피해를 호소했으며, 그 뒤를 제조업(63.4%), 기타서비스업(63.3%) 등이 이었다.

현재와 같은 코로나19 국면이 지속될 경우 6개월 이상 감내하기 어렵다고 응답한 기업은 전체의 70.1%에 달했다. 3개월 이상 감내할 수 없다는 기업들도 42.1%를 차지했다.

이에 중기중앙회는 코로나19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 정책으로 신속 대출·금리 인하 등의 정책과 영세 소상공인 사회보험료 지원 확대 및 피해 소상공인에 대한 직접 지원 강화 등을 정부에 제안했다. 이 밖에도 노동 분야에선 고용유지금 확대 및 요건·절차 간소화, 특별고용지원 업종 확대를, 판로·상생 분야와 관련해선 원자재 구매자금에 대한 대출 등 비용지원 강화, 공공기관의 중소기업 제품 구매목표 비율 확대 등을 건의했다.

중기중앙회 김기문 회장은 “많은 중소기업인들이 1997년 외환위기나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보다 (현재의) 피해가 훨씬 크고 대책 마련도 쉽지 않아 우려가 높다”며 “현장 피해 상황을 신속히 파악해 소상공인, 중소기업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deepdeep@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