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7737 1082020032659077737 06 0601001 6.1.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39226194 false true true false 1585224187000 1585224196000 휘성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 에이미 폭로 2003270815 popular

휘성, 프로포폴 상습투약 의혹…반복되는 논란에 커져가는 의심 [엑's 이슈]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가수 휘성이 또다시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에 휩싸였다. 휘성은 꾸준히 해당 사실을 부인했지만 반복되는 논란에 누리꾼들의 의심은 커져가고 있다.

26일 한 매체는 사정기관 관계자의 말을 빌려 "최근 마약 업자를 검거해 수사하는 과정에서 휘성이 프로포폴을 다량 투약했다는 진술 및 물증 등을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경찰은 휘성이 프로포폴을 상습적으로 투약한다고 판단해 조만간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일각에서는 경찰이 휘성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보도했지만 경찰은 아직 정해진 것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휘성의 프로포폴 투약 혐의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휘성은 지난 2011년부터 2013년까지 서울 강남 일대의 피부과에서 프로포폴을 투약한 사실이 드러났으나 허리디스크 및 원형탈모의 치료 목적으로 투약했다는 사실이 인정돼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두 번째 의혹은 지난해 4월 발생했다. 방송인 에이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과거 연예인 A씨와 프로포폴을 투약했다"고 폭로했다. 에이미는 이미 프로포폴 투약 혐의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었기 때문에 해당 폭로의 파장은 컸다.

특히 에이미는 프로포폴뿐만 아니라 졸피뎀 역시 함께 투약했다며 A씨가 자신의 정체가 드러날 것을 우려해 '성폭행 사진, 동영상을 찍어 불지 못하게 하자'라고 말하는 것도 들었다고 주장했다. A씨로 지목된 휘성은 이를 부인했고 이후 에이미는 휘성과의 전화 통화를 공개하며 사과했다.

휘성은 자신을 향한 프로포폴 의혹이 제기될 때 마다 꾸준하게 이를 부인했다. 그러나 이번에는 경찰이 먼저 관련 내용을 발견했기 때문에 후폭풍은 더 클 수 있다. 휘성의 세 번째 프로포폴 투약 의혹이 제기되며 일부 누리꾼들은 과거 에이미의 폭로 내용을 재조명하기도 했다.

휘성 측은 이와 관련해 아직은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두 차례 적극적인 해명으로 자신의 혐의를 부인했던 휘성의 이번 침묵은 누리꾼들에게 의심만을 증폭시키고 있다. 휘성은 이번에도 깔끔하게 자신의 결백함을 입증할 수 있을까.

dh.lee@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