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7664 0562020032659077664 01 0106001 6.1.3-RELEASE 56 세계일보 56427063 false true true false 1585223780000 1585226927000 천안함 피격 10주기 2003270901 related

피격 ‘천안함’, 신형 호위함으로 부활한다

글자크기

해군, 천안함 10주기 추모식 거행 / 정경두 국방, 함명제정 검토 지시 / ‘사이버 추모관’ 열기… 46용사 기려

세계일보

천안함 10주기를 맞은 26일 오전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46용사 묘역에서 한 유족이 고 강현구 하사의 묘비를 닦고 있다. 뉴스1


해군은 26일 경기도 평택시 제2함대사령부에서 서해 바다를 지키다가 전사한 천안함 46용사의 희생정신을 기리는 제10주기 천안함 추모행사를 거행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 주관하에 이날 오후 2시에 열린 추모식에는 천안함 생존 장병과 유족을 비롯해 심승섭 해군참모총장, 이승도 해병대사령관, 이병구 국가보훈처 차장, 손정목 천안함재단 이사장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지난달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뒤 외부 공개활동을 삼가온 미래통합당 유승민 의원도 함께해 눈길을 끌었다. 정 장관은 현직 국방부 장관으론 처음으로 천안함 추모식 행사를 직접 주관했다.

해군 등에 따르면 천안함 생존 장병인 김윤일(32) 예비역 병장은 46용사의 이름을 호명하면서 “오늘만은 사랑하는 전우 46명의 이름을 목놓아 불러보고 싶다. 그대들의 피로 지킨 이 바다는 오늘도 굳건히 지켜지고 있음을 자랑스럽게 말하겠다”며 경례했다.

정 장관은 이날 추모사에서 “차기 한국형 호위함 중 한 척을 천안함으로 명명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고 ‘천안함 부활’을 공식화했다. 그는 “새 모습으로 부활하는 천안함이 거친 파도를 가르며 대한민국의 바다를 지켜나갈 그 날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해군은 천안함 유족 및 관련 단체 요청으로 지난해 말부터 천안함 함명 제정 검토를 본격화했으며, 이르면 2024년부터 실전배치되는 3500t급 한국형 호위함 중 한 척을 천안함으로 명명하는 방안에 내부적으로 공감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이날 발행된 국방일보를 통해 천안함 추도식을 생중계한다고 밝혔지만 실제로는 생중계가 이뤄지지 않아 ‘천안함 냉대’ 논란도 나왔다.

군 관계자는 “당초에는 생중계를 계획했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참석자 수를 최소화하는 과정에서 생중계를 하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군은 23∼27일을 ‘안보결의 주간’으로 지정, 각종 추모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해군이 마련한 ‘천안함 사이버 추모관’에는 1만3000여명이 방문해 천안함 46용사를 추모했다.

국가보훈처에 따르면, 천안함 생존 장병 58명 중 전역자는 33명이다. 전역자 중 23명은 국가유공자 등록을 신청해 10명이 국가유공자로 인정됐다. 이와 별도로 2명에 대한 보훈 심사가 진행 중이다.

박수찬 기자 psc@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