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7601 0562020032659077601 03 0301001 6.1.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false true false 1585223325000 1585223337000 코로나 소비심리지수 낙폭 2003270831 popular

“코로나 사태 속 중소기업 생존 골든타임은 6개월”

글자크기

중기중앙회, 407개사 설문조사 / “장기화 땐 반년 이상 못 버텨” 70% 응답 / “세율 인하·고용 유지지원금 확대 절실”

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은 중소기업들의 생존 ‘골든타임’은 약 6개월가량인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17일부터 20일까지 407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관련 경영실태를 조사한 결과 응답기업의 70.1%가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6개월 이상 감내할 수 없다’고 답했다고 26일 밝혔다. ‘3개월 이상 버틸 수 없다’고 답한 기업도 42.1%에 달했다.

코로나19로 경영상 타격을 받고 있다는 기업은 64.1%였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의 63.4%가, 서비스업은 64.8%가 피해를 호소했다. 가장 필요한 정부 지원책으로는 중소기업 소득세 및 법인세율 인하, 고용유지지원금 지원한도 확대·요건 완화, 공공기관 중소기업제품 구매목표 비율 확대 등이 꼽혔다.

중기중앙회는 이날 기자간담회를 열고 현장 중소기업 피해 복구와 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책과제를 제안했다. 중기중앙회 조사에 따르면 각 지역 중소기업들은 지금까지 나온 정책에 대한 정부의 노력에 공감하면서도 현장까지 와닿는 지원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금융 지원에서는 기존 대출 건에 대한 금리 인하, 은행 대출 만기 연장, 이자 상환 유예 조치 등이 추가로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많았다. 또 소상공인 임대료 부담 해소를 위해 임대인 세액공제 등 간접적인 지원 대신 피해 소상공인에 대해 직접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 등이 제시됐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정부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고용유지지원금 지원을 90%까지 확대했지만 사실상 매출 0원 상태인 영세 소상공인들에게는 전액을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한도를 현행 일 6만6000원(월 198만원)에서 일 7만5000원(월 225만원)으로 상향 조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우중 기자 lol@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