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7378 1182020032659077378 02 0201001 6.1.2-RELEASE 118 오마이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22146000 1585222207000 실신 권영진 대구시장 당분간 입원 치료 2003270731 related

쓰러진 권영진 대구시장 의식 회복... '절대안정' 요함

글자크기

저혈압 증세로 실신... 27일 코로나 브리핑은 행정부시장이 대신

오마이뉴스

▲ 26일 오후 대구시의회 본회의에 출석한 후 회의장에서 나온 권영진 대구시장이 쓰러진 후 옮겨지고 있다.(사진제공: 뉴스민) ⓒ 뉴스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관련 추경안 처리를 위해 26일 오후 대구시의회 제273회 임시회 본회의에 참석했다가 쓰러져 경북대병원으로 옮겨진 권영진 대구시장이 의식을 되찾았다.

권 시장은 이날 본회의가 끝나고 나서던 중 본회의장 앞 계단에서 쓰러져 시청 직원이 부축해 시장실로 가 안정을 취했다. 권 시장은 시장실에서 의식을 되찾은 후 비서진들에게 "난 괜찮아, 난 괜찮아"라는 말을 반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오후 3시 40분경 119구급대를 이용해 경북대병원으로 옮겨진 권 시장은 피로누적으로 인한 구토와 어지럼증, 흉통, 저혈압, 안구진탕 등의 증세를 보였다.

병원 측은 권 시장의 건강을 체크하기 위해 MRI(자기공명영상), 심장초음파 등의 검사를 실시하고 순환기내과 병실에 입원시켰다.

경북대병원 관계자는 신경과와 심장내과 진료와 정밀검진이 필요하고 당분간 절대 안정을 요하기 때문에 입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전날 임시회 본회의 도중 회의장을 벗어나 비난을 샀던 권 시장은 구토 증세를 보여 화장실에 갔다며 유감을 표하기도 했다.

대구시청 관계자는 "쓰러지는 순간에 혈압이 급격히 떨어진 것으로 안다"며 "피로가 누적된 데다 스트레스까지 받으면서 몸을 가누지 못하고 쓰러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매일 새벽 2시에 브리핑 자료를 마감하고 오전 7시에 다시 검토하면서 회의를 했다"며 "체력이 너무 좋지 않아 좀 쉬어야 한다고 건의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권 시장도 긴급생계자금을 최대한 빨리 주기 위해 노력했지만 선거를 앞두고 기초단체장들이 난색을 표해 선거 이후로 미룰 수밖에 없다고 했었다"면서 "코로나19보다 사람들로부터 시달리는 스트레스가 더 심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혈압이 낮아서 걱정했는데 지금은 많이 나아진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동안 집무실에서 자면서 진두지휘를 해왔는데 어느 순간 맥이 풀릴 정도로 체력이 악화된 것 같다"고 말했다.

권 시장이 병원에 입원하면서 오는 27일부터 당분간 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은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시장이 대신 한다.

조정훈 기자(backmin15@hanmail.net)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