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7263 1192020032659077263 04 0401001 6.1.1-RELEASE 119 연합뉴스TV 57702176 true true true false 1585221435000 1585221436000 日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 국난 위해 하나 2003270731

코로나19 세계경제 전망 혼돈…I자형 폭락 vs V자형 반등

글자크기
코로나19 세계경제 전망 혼돈…I자형 폭락 vs V자형 반등

[앵커]

코로나19가 전 세계를 강타한 가운데 각 국마다 비상대책을 내놓고 있는데요.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향후 경제전망에 대해 'V자형 반등'을 기대하는 낙관론과 'I자형 낙하'를 염려하는 비관론이 혼재하고 있습니다.

전례가 없는 세계적 유행병인 탓에 경기 회복 시점과 피해 규모 예측도 쉽지 않아 보입니다.

남현호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기업들은 가동 중이던 공장 생산 라인을 멈췄고, 가게와 식당들 마다 폐점 안내판을 내 걸었습니다.

코로나19에 글로벌 경제가 침체로 치닫고 있습니다.

지금으로선 침체의 폭과 깊이, 회복 속도를 예측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각국은 피해를 최소화하고 위기에 빠진 경제를 본궤도에 올리기 위해 비상대책을 경쟁적으로 내놓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노력에도 전문가들 사이에선 향후 세계 경제에 대해 전망이 크게 엇갈리고 있습니다.

'V자형'처럼 일시적 추락 후 상승 반등할 것이라는 낙관론과 'I자형'처럼 수직 하락해 대공황급 경제 위기가 올 것이라는 비관론이 혼재하는 양상입니다.

누리엘 루비니 미 뉴욕대 교수는 이번 침체가 대공황보다 더 심각한 대공황으로 악화할 수 있다고 경고하면서 "I자형으로 수직 낙하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지금까지 발표된 수치도 이런 비관론에 힘을 싣고 있습니다.

미국의 2분기 성장률부터 직격탄을 맞을 것이라는 게 모건스탠리를 비롯해 주요 투자은행들의 공통된 분석입니다.

국제금융협회는 올해 세계 경제의 성장률 전망치를 0.4%에서 -1.5%로 낮췄고, 미국의 실업률은 20~30%대로 치솟을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반면 벤 버냉키 전 연준 의장은 가파른 경기반등, 즉 V자형 경기 순환 곡선에 방점을 찍었습니다.

그는 "1930년대 스타일의 전형적인 불황보다는 대형 눈 폭풍이나 자연재해에 훨씬 더 가깝다"면서 "고용·비즈니스 부문에 많은 타격이 가해지지 않는다면 시간이 걸리더라도 매우 빠른 반등이 이뤄질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벌써 사망자만 2만1천명을 훌쩍 넘은 코로나19.

향후 세계 경제를 어떻게 전망하든 전례없는 감염병 사태로 불확실성에 휩싸인 세계 경제가 침체의 터널에서 벗어나길 바라는 마음은 한결같습니다.

연합뉴스TV 남현호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