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7119 0722020032659077119 01 0101001 6.1.1-RELEASE 72 JTBC 0 true true true false 1585220340000 1585220420000 민경욱 파동 무너진 미래 개그 포스트잇 2003270531 related

민경욱 '불사조 공천'…"황교안, 김형오에 간곡하게 부탁"

글자크기


[앵커]

정치권에서 불사조 하면 이인제 전 의원을 떠올리곤 하는데요. 그런데 새로운 불사조가 나타났습니다. 바로 미래통합당의 민경욱 의원입니다. 조익신 반장이 관련 내용 정리를 해보겠습니다. 그런데 민경욱 의원이 최종적으로 됐는데, 최종적으로 떨어진 사람은 같은 민씨인 민현주 미래통합당 전 의원이었습니다. 이 부분 짚어보겠습니다.

[기자]

"피가 마르는 느낌이다" 공천 때만 되면 정치인들이 입버릇처럼 하는 말입니다. 이번 총선 공천과정에서 정말 피가 바짝 마른 사람이 있습니다. 인천 연수을에 출사표를 던진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입니다. 첫 시작부터 시련이었습니다. 방송사 앵커에 청와대 대변인 출신이 맞나 싶을 정도로 함부로 내뱉었던 막말이 문제였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북유럽 순방을 두고 천렵질, 관광이라고 표현해 논란이 일기도 했습니다.

결국 공천관리위원회가 컷오프, 공천 배제를 결정했습니다. 그리고 민현주 전 의원을 단수로 공천했습니다. 위기에 처한 민경욱 의원을 살려준 건 황교안 대표였습니다. 최고위원회에서 다시 경선 기회를 준 겁니다. 황 대표는 민경욱 의원이 억울하다고 본 듯합니다.

[황교안/미래통합당 대표 (지난해 6월) : 아무거나 막말이라고 말하는 그 말이 바로 막말입니다. (그 말은 곧 막말이 아니라고 보시는지?) 여러분들이 읽어보십시오. 보시면 금방 다 판단할 수 있을 것 아닙니까?]

하긴, 세월호 유가족들을 향해 "징하게 해 처먹는다"고 말했던 차명진 전 의원도 통합당 공천을 무사히 받았으니 나름 이해가 되는 부분입니다. 황 대표 덕에 경선에 나선 민경욱 의원, 민현주 전 의원을 누르고 공천권을 따냅니다.

[민경욱/미래통합당 의원 (지난 24일) : 정치라는 것이 이렇게 극한의 상황에 몰릴 수 있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됐습니다. 여러 가지 저에게 주시는 언론 여러분, 또 여론이 저에게 갖고 있는 여러 가지 인상은 길게 길게 보면서 풀어나가도록 그렇게 하겠습니다.]

그런데 승리의 기쁨도 잠시, 이번엔 선거법 위반 문제가 불거졌습니다. 선거홍보물에 아직 의결이 안 된 법안을 통과시켰다고 기재한 겁니다. 공천관리위원회는 민경욱 의원의 공천을 무효로 하고 다시 민현주 전 의원을 단수공천해 달라고 최고위에 요청합니다. 이번에도 황 대표가 백기사로 나섰습니다. 최고위가 공관위의 요청을 없던 일로 뒤집었습니다.

컷오프에서 재공천까지 천당과 지옥을 수차례 오간 민경욱 의원, 결국 이렇게 밝게 웃었습니다. 반면, 민경욱 의원에 밀려 두 차례나 단수공천을 받았다가 탈락한 민현주 전 의원은 황 대표를 향해 깊은 분노를 드러냈습니다.

[민현주/전 의원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 : 단수공천을 받았다가 민경욱 후보와의 경선으로 바뀌었던 그 과정에서도 김형오 전 공관위원장이 내부적으로 한 이야기는 '황교안 대표가 간곡하게 부탁했다, 이거 하나만 좀 들어달라고 부탁했다'라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공교롭게도 민경욱 의원은 황교안계, 민현주 전 의원은 유승민계로 통합니다. 황 대표가 자신의 측근을 챙기려 공천 과정에 입김을 행사했다는 겁니다. 이에 대해 황 대표는 이렇게 답했습니다.

[황교안/미래통합당 대표 : 당 대표의 역할이 있고, 또 공관위원장의 역할이 있습니다. 그런 부분들의 조화를 통해서 공정한 공천이 될 수 있도록 노력을 했고, 또 혁신 공천이 될 수 있도록 노력을 했습니다.]

무슨 말인지 아리송합니다만, 공천에 개입하지 않았다는 말은 하지 않았습니다. 황 대표가 오늘(26일) 공천 작업을 마무리하며 입장문을 하나 냈습니다. "이번 통합당 공천은 계파가 없고, 외압이 없고, 당 대표 사천이 없었던 '3무 공천'을 이뤄냈다" 이렇게 자평을 했습니다. 결국 판단은 유권자의 몫일 듯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들어가서 정리하도록 하겠습니다.

조익신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