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6920 1092020032659076920 02 0201001 6.1.1-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85218437000 1585218818000 유럽발 입국자 13명 진천 법무연수원 입소 2003270531 related

“제주 피난처 아닙니다”…해외 입국자로 긴장

글자크기

[앵커]

코로나19 확진자가 20일 동안 나오지 않았던 제주에서 최근 이틀 사이 확진자 3명이 잇따라 나왔습니다.

모두 해외에서 입국한 사람들로 방역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박천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제주는 이번 주 초 관내 코로나19 마지막 확진자가 완치 퇴원하면서 청정지역을 되찾는가 싶었습니다.

[임태봉/제주도 보건복지여성국장 : "오늘 기점으로 해서 우리 제주도는 지자체에서는 확진자 제로인 유일한 지자체 되는 시점입니다."]

하지만 이 발표가 나온 지 이틀 만에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제주에선 20일 만의 신규 확진자들로 모두 유럽을 방문한 뒤 제주에 온 사람들입니다.

스페인에서 40일 동안 머문 뒤, 지난 18일 인천공항을 거쳐 제주에 온 2명이 각각 제주 5번째, 6번째 확진자가 됐습니다.

제주 7번째 확진자 역시 유럽에서 유학생활을 하다 두바이를 거쳐 지난 23일 제주로 돌아온 경우입니다.

지난 20일부터 4박 5일 동안 제주를 여행한 뒤 서울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19살 미국 유학생은 여행 첫날 의심 증상에도 제주 곳곳을 돌아다녀 불안감을 더했습니다.

[원희룡/제주도지사 : "제주에 입도하지(오지) 않으신 분들은 잠복기 지난 다음에 오더라도 오시기 바랍니다. 제주는 피난처가 아닙니다."]

제주도는 해외여행 이력을 숨기거나, 방역 지침을 지키지 않은 제주 방문객에게 법적 책임까지 묻겠다고 선포했습니다.

KBS 뉴스 박천수입니다.

박천수 기자 (parkcs@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