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6859 0102020032659076859 01 0101001 6.1.1-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18033000 1585218369000 加총리 文 코로나 극복 2003270801 related

加총리 “韓 배우고파” 文 “경험·자료 공유” ‘코로나 극복’ 정상외교

글자크기
서울신문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에서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의 통화에서 양국 협력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임상 데이터를 국제사회와 적극 공유할 의사가 있다”고 말했고 트뤼도 총리는 “한국의 데이터를 얻을 수 있다면 많은 교훈을 얻게 될 것”이라고 했다.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美 등 10국 정상과 “국제 공조” 통화
G20 특별정상회의 제안… 첫 화상회의도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각국과 잇달아 소통하는 정상외교로 우리나라 주도의 국제 공조에 적극 나서고 있다.

문 대통령은 26일 오전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의 요청으로 30여분간 전화 통화를 하고,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 협력, 방역물품 지원 필요성을 놓고 의견을 교환했다. 앞서 지난달 20일 중국을 시작으로 아랍에미리트·이집트·터키·프랑스·스웨덴·스페인·사우디아라비아·미국에 이어 10개국 정상과 통화를 한 셈이다.

트뤼도 총리는 “과학에 기반하고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때 경험을 살린 한국의 대응은 국민 안전에 성과를 내면서도 의료체계에 지나친 부담을 주지 않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캐나다도 한국과 비슷한 모델로 가려 한다”며 “한국에서 이뤄진 광범위하고 빠른 검사, 접촉자 추적은 매우 중요하다. 한국에 배우고 싶다”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방역·치료 과정에서 축적된 경험과 임상 데이터를 국제사회와 적극 공유할 의사가 있다”고 답했다.

트뤼도 총리는 “한국의 데이터를 얻을 수 있다면 많은 교훈을 얻을 것”이라며 양국 보건당국 간 대화를 제안했다. 특히 트뤼도 총리는 “한국 업체에 방역물품을 요청했다”고 말했고, 문 대통령은 “한국도 진단키트만큼은 일찍 개발해 국내 수요를 충족하고 각국 수출 요청, 인도적 지원 요청에 응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트뤼도 총리 부인 소피 여사의 쾌유를 기원했고, 총리는 감사의 뜻을 표했다.

선제적이고 광범위한 우리의 코로나19 대응에 외신 중심으로 호평이 나오고, 진단키트 등 의료장비 지원 요청이 잇따르면서 방역 모범국으로 국제사회 위상을 높일 기회라는 평가도 나온다.

이날 저녁 열린 주요 20개국(G20) 특별정상회의 역시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한 문 대통령의 제안으로 사상 처음 화상으로 치러졌다. 문 대통령은 이번 사태가 글로벌 공황으로 번지는 것을 막기 위해 각국 방역 조치에 해가 되지 않는 범위 안에서 기업인 등 필수 인력 이동이 보장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