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6760 0352020032659076760 01 0101001 6.1.3-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17515000 1585244111000 민주당 후보등록일 비례 2003270531 related

심상정, 광주에서 “위성정당 출현 대비 못해 책임감”

글자크기
통합당·민주당 모두 비판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26일 위성정당 출현에 대비하지 못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심 대표는 이날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선거가 불과 20일 앞으로 다가왔지만 위성정당 난립과 의원 꿔주기 등 꼼수 릴레이로 아직까지 정당 기호조차 정해지지 않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함께 선거제도 개혁을 추진해왔던 사람으로서 위성정당 출현을 제도적으로 대비하지 못한 것에 대해 깊은 책임감을 느낀다”며 고개를 숙였다.

심 대표는 상황을 이렇게 만든 근본 책임이 미래통합당에 있음을 분명히 했다. 심 대표는 “미래통합당은 극한 대결의 양당 정치가 있어야만 (실제 지지율이 높지 않음에도) 국회의 절반을 장악할 수 있다”고 꼬집었다. 미래통합당의 전철을 밟아 사실상의 비례위성정당을 만든 민주당에 대해서도 “다당제에 기초한 새로운 셈법이 아니라 과거의 낡은 셈법으로 회귀했다”고 비판했다.

심 대표가 이날 광주를 방문한 것은 최근 이 지역에서 정의당 지지도가 큰 폭으로 하락한 것과 무관하지 않다. 더불어시민당과 열린민주당 등 민주당의 비례용 위성정당들에 범여권 지지층의 관심이 쏠리면서 정의당의 입지는 갈수록 좁아지는 형세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지난 16~20일 전국 유권자 2507명을 상대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포인트)한 결과, 정당투표 선호도 조사에서도 정의당은 전주보다 1.2%포인트 하락한 6.0%에 그쳤고, 특히 광주·전라 지역의 정의당 선호도는 11.6%에서 7.1%로 큰 폭으로 떨어졌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누리집(nesdc.go.kr)을 참조하면 된다.

이완 기자 wani@hani.co.kr

▶[연속보도] n번방 성착취 파문
▶신문 구독신청 ▶삐딱한 뉴스 B딱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