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6387 1132020032659076387 05 0501001 6.1.2-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15387000 1585215628000 연기 산더미 숙제 2003270931

도쿄올림픽 연기, 산더미 같이 쌓인 숙제

글자크기
쿠키뉴스

[쿠키뉴스] 문대찬 기자 =오는 7월 말 예정돼 있던 도쿄올림픽이 결국 1년 후로 연기됐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일본 정부,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앞에 놓인 숙제가 산더미다.

우선적으로 올림픽 출전권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IOC에 따르면 현재 전체 종목 중 57%의 선수가 예선전을 통과한 상태다. 문제는 이들에게 기존처럼 출전권을 부여해야 하는 가다. 예선전을 다시 치르라고 할 경우 반발이 예상된다.

종목에 따라 출전권 배분 방식도 달라 각 종목 국제경기연맹(IF)과 논의도 필요하다.

투어 대회 랭킹 포인트에 따른 세계랭킹으로 올림픽 출전권을 부여하는 골프, 테니스, 배드민턴 등은 2020년 포인트로 2021년 올림픽 출전을 결정할 수는 없기 때문에 랭킹 대회 일정 조정이 불가피하다. 탁구, 체조처럼 단체전의 경우 출전권은 국가올림픽위원회(NOC)의 몫인만큼, 선발전을 새로 치를 수도 있다.

올림픽 경기장과 시설 대관도 문제다.

국제방송센터(IBC)와 메인프레스센터(MPC)로 사용될 일본 최대 전시장 '도쿄 빅사이트;는 이미 다음해 여름 대관 예약이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져 올림픽 기간 대관이 불가능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태권도와 펜싱, 레슬링 종목 경기가 열릴 예정이었던 지바시의 마쿠하리 멧세도 각종 행사가 열리는 장소라 대관 가능성이 불투명하다.

이미 판매된 입장권에 대한 처리도 고민이다.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현재까지 판매한 도쿄올림픽 입장권은 약 508만장, 도쿄패럴림픽은 총 165만장이다. 입장권 수입만 900억엔(약 1조원)에 달한다. 조직위 규약은 '원인이 불가항력일 경우 그 불이행에 관해 책임을 지지 않는다'고 규정하고 있는데, 코로나19 사태가 이에 해당된다고 판단할 경우 입장권 환불이나 이월이 불가능할 수 있다. 그렇게 되면 관람객들의 불만도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

도쿄패럴림픽 직후 일반분양 예정이었던 5000호의 올림픽선수촌 아파트 문제도 해결해야 한다. 올림픽선수촌은 이미 4년 전에 분양을 완료해 입주일정까지 확정된 상황이다. 하지만 올림픽이 연기되면서 시민들의 입주 계획에 차질이 생겼다. 시민들에게 무조건적인 양해를 요구하기 힘든 만큼 보상 문제 등이 골칫거리가 될 전망이다.

경제적 손실을 최소화하는 것도 관건이다. 도쿄올림픽 조직위는 지난해 12월 대회를 치르는데 총 126억달러(약 15조7000억원)의 예산이 쓰인다고 보고했다. 하지만 일본 경제신문에 따르면 올림픽이 연기되면서 일본 국내 경제에 미치는 손실은 6000억엔(약 6조7100억원)에서 7000억엔 사이로 예상된다. 미국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도 최근 '올림픽이 연기될 경우 5500억엔(약 6조 1591억원) 정도 일본 경제에 영향이 생길 것'이라고 보도했다.

mdc0504@kukinews.com

쿠키뉴스 문대찬 mdc0504@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