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6240 0032020032659076240 02 0201001 6.1.2-RELEASE 3 연합뉴스 58497002 false true true false 1585215050000 1585215651000 부산 온천교회 집단발병 2003270201 related

수상한 동선에도 온천교회·신천지 연관 못 밝힌 역학조사(종합)

글자크기

부산시 조사 결과 "온천교회 확진자 다수 신천지 시설 방문 추정"

"집단 감염과 연관 의심 가지만 확정적 말 못 해" 어정쩡한 결론

신천지 "동선 파악 10여명 교인 명단에 없고 신천지 무관 진술"

연합뉴스

부산 온천교회(CG)
[연합뉴스TV 제공]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부산시가 온천교회 확진자 중 10명 이상이 신천지 관련 장소를 방문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조사 결과를 내놨다.

하지만, 온천교회 집단 감염과 신천지와의 연관 여부에 대한 결론은 내리지 못했다.

부산시 보건당국은 26일 코로나19 일일 온라인 브리핑에서 "온천교회 확진자 중 10명 이상이 금정구 장전동에 있는 신천지 시설을 방문한 것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안병선 부산시 건강정책과장은 "이들 중 일부는 대구와 관련된 동선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으며, 온천교회 신도 중 가장 먼저 증상이 나타난 A 확진자에게도 의심스러운 동선이 있다"고 했다.

안 과장은 이어 "GPS 추적으로 확보한 이들의 신천지 시설 인근 방문 기록과 이들이 역학조사에서 말한 내용이 큰 차이를 보여 진술의 신빙성에 의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장전동에는 소규모 모임방 3곳, 상대적으로 큰 센터가 1곳 있다고 시 관계자가 전했다.

시 보건당국은 경찰에 온천교회 확진자 34명(부산 거주 32명, 김해 거주 2명)의 동선 GPS 추적자료를 넘겨받아 분석한 결과 이런 결론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조사 결과 이들은 2월 한달간 신천지 시설 인근을 방문했으며, 방문 횟수와 날짜, 머문 시간 등은 다양했다.

이 중 몇 명은 일주일에 2회 이상 일정한 시간에 규칙적으로 해당 지역을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다.

시는 그러나 GPS 추적 결과가 수백m 오차가 있기 때문에 특정 시설을 방문했다고 단정할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온천교회 집단 감염과 신천지가 연관 있는 것으로 의심은 되지만, 확정적으로 말할 수는 없다는 게 부산시 최종 입장인 셈이다.

온천교회에서는 신도 34명(부산 거주 32명, 김해 거주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들 신도와 접촉한 7명이 감염됐다.

연합뉴스

문 닫힌 야고보 지파 부산교회
[연합뉴스 자료 사진]



신천지 측은 "온천교회 집단 감염과 아무 관련이 없다"고 강력히 반발했다.

신천지 부산 관계자는 "시가 신천지 시설 인근을 방문한 것으로 파악한 온천교회 10여명은 신천지 교인 명단에 없으며 그들도 역학조사에서 신천지와 자신은 무관하다고 진술했다"고 말했다.

또 "신천지 시설이 폐쇄됐기 때문에 지난달 16일 이후 시설을 방문한 교인이 아예 없다"며 "동선 GPS 추적 결과만으로 온천교회 감염과 신천지를 연관 짓는 것은 무리"라고 말했다.

osh998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