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6131 0012020032659076131 02 0213012 6.1.1-RELEASE 1 경향신문 58359492 false false false false 1585214580000 1585214646000 보은 생활 치료센터 코로나19 확진자 무단이탈 주민 접촉 2003270131 related

제주 4박5일 여행 동행한 미국 유학생 모친도 코로나19 확진

글자크기
제주 여행 후 서울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미국 소재 대학 유학생 ㄱ씨(19· 여)와 동행한 모친 ㄴ씨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제주도는 추가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제주도는 26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보건소를 통해 ㄱ씨의 모친 ㄴ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들과 동행했던 지인 2명은 모두 음성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에서 유학중이었던 ㄱ씨는 지난 15일 귀국했다. ㄱ씨는 귀국 5일 후인 지난 20일 오전 9시30분 김포공항을 출발해 어머니 ㄴ씨를 포함한 일행 3명과 함께 제주를 찾아 24일까지 4박5일간 관광을 했다. ㄱ씨는 제주에 도착한 지난 20일 저녁부터 오한과 근육통, 인후통을 느꼈지만 24일까지 제주 곳곳 20곳을 방문하면서 관광을 했다.

ㄱ씨 모녀는 24일 오후 4시15분쯤 제주공항에서 티웨이항공을 이용해 서울로 돌아갔으며, ㄱ씨는 같은 날 오후 강남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2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모친 ㄴ씨는 ㄱ씨의 코로나19 확진 소식을 듣고 검체 검사를 25일 진행해 26일 낮 12시 양성을 받은 것으로 확인했다. 제주 방문 기간을 포함해 현재까지 의심 증상은 없는 상태로 알려졌다.

제주도는 확진자의 진술과 CCTV, 카드사용 내역 등을 통해 ㄱ씨와 모친 ㄴ씨의 동선과 접촉자 등을 교차 확인하고 있다.

제주도는 또 ㄱ씨가 23일 발열 증세로 서귀포시 표선면의 의원과 약국을 방문해 진료 접수할 때 해외방문이력 등이 확인되는 의약품 안전사용 서비스(DUR) 시스템 등이 작동했음에도 해당 의원과 약국에서 선별진료소 안내를 하지 않은 점을 확인했다.

제주도는 현재 해당 의원과 약국을 폐쇄 및 격리 조치했다. 대한의사협회 제주도의사회와 대한약사회 제주도지부에 DUR과 해외여행력 정보제공 프로그램(ITS)을 활용해 줄 것을 요청하는 협조 공문을 전달했다.

제주도는 ㄱ씨 모녀의 동선을 재난안전문자, 홈페이지, SNS 등을 통해 공개하고 있으며 의심 증세가 있거나 같은 동선 안에 있는 도민들은 질병관리본부 콜센터(국번없이 1339) 또는 관할 보건소로 연락해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모녀 일행 4명이 이용한 23일 오후 5시 우도에서 성산포행 배편에 함께 탔던 이용자들에 대한 적극적인 신고를 당부했다.

제주도는 선내 CCTV를 통해 모녀 등 일행 4명이 마스크를 착용했으며, 선실 내 머무른 시간이 길지 않았음을 확인해 전파력이 낮다고 판단하고 있지만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추가 역학조사 결과 26일 오후 5시 현재까지 ㄱ씨 모녀의 접촉자 47명을 확인하고 격리조치 하고 있다. 확진자 방문 장소 20곳에 대한 방역, 소독은 모두 완료됐다. 제주도 관계자는 “앞으로 동선파악이 추가로 이뤄지는 대로 정보를 공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박미라 기자 mrpark@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