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5391 0232020032659075391 04 0402001 6.1.1-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12813000 1585224855000 올림픽 日 확산 긴급사태 선언 2003270601

도쿄 코로나19 급증에…日수도권 "이동·외출 자제"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도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일본 수도권 광역자치단체들이 잇따라 이동·외출 자제를 요청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구로이와 유지 일본 가나가와현 지사는 26일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이번 주말에 중요하지 않고 급하지 않은 외출을 삼가라"고 촉구했다. 구로이와 지사는 "현 내에서는 감염을 억제하고 있으나 어느 날 오버슈트(감염의 폭발적 증가)가 일어날 가능성을 부정할 수 없다"며 "가능하면 재택근무를 하는 등 이동을 자제하라"고 당부했다.


전날 고이케 유리코 일본 도쿄도 지사가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재택근무와 외출 자제를 당부한 데 이어 도쿄 남쪽에 접한 광역자치단체인 가나가와현도 주민들에게 비슷한 대응을 요구한 것이다.


가나가와현 외에도 수도권 광역자치단체는 대부분 주민의 이동 및 외출 자제를 촉구할 방침이다. 도쿄도, 가나가와현, 지바현, 사이타마현, 야마나시현 지사는 인터넷 화상회의를 열 예정이며 이 자리에서 고이케 지사는 다른 현 지사들에게 주민들이 되도록 도쿄도를 왕래하지 않도록 자제를 촉구해달라고 요청할 계획이다.


후쿠다 도미카즈 도치기현 지사는 이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도쿄도민이 자택에서 보내고 있는데 도치기현민이 도쿄에 가는 것은 이상하다"며 도쿄 방문을 자제해달라고 촉구했다. 야마나시현도 비슷한 메시지를 발표한다는 방침이다.


지자체의 이같은 조치는 일본 정부가 조만간 발령할 가능성이 있는 긴급사태 선언과 이에 따른 각종 제한 조치의 전 단계로 풀이된다. 일본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책 특별조치법에 따라 각의 결정으로 정부 대책본부를 설치했다.


대책본부 설치는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개인의 권리를 제한할 수 있는 긴급사태를 선언하기 위한 전제조건이다. 현재는 지자체가 주민들의 자숙을 당부하고 있으나 감염 확산이 심각해지면 일본 정부가 더 강력한 조치를 내놓을 것으로 예상된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