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5277 0012020032659075277 03 0304001 6.1.3-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12541000 1585221366000 1조 차입 두산중공업 2003270545 related

경영난 두산중공업, 산은·수은에 1조 대출 신청

글자크기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영난에 시달리고 있는 두산중공업이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으로부터 1조원 대출을 받는 계약을 맺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두산중공업은 26일 산업은행·수출입은행과 1조원 규모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계약을 신청했다고 공시했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대출 확약을 받았으며 사인만 남겨 둔 상황이다”고 밝혔다. 두산중공업의 대주주인 ㈜두산은 두산중공업 주식과 부동산 등을 담보로 제공한다.

두산중공업은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두산에서 두산메카텍㈜ 주식을 현물출자 받아 자본을 확충하고, 고정비 절감을 위해 명예퇴직을 하는 등 자구노력을 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자금시장이 경색되면서 어려움을 겪게 돼 은행 대출을 받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국신용평가는 이날 두산중공업의 신주인수권부사채(BW) 신용등급(BBB)을 하향 검토 대상으로 올리면서 “단기간 내 상당분의 차입금 만기가 도래하는 동시에 자본시장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유동성 부담도 확대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국책은행 지원으로 두산중공업은 당장 급한 불은 끄게 됐다. 6000억원 규모의 외화채권 만기가 4월 말과 5월 초로 예정돼 있었고, 또 5000억원어치 신주인수권부사채 역시 투자자 대부분이 풋옵션을 행사할 예정이어서 최소 1조원 이상이 필요했다.

이번 대출은 두산중공업이 수출입은행과 협의 중인 6000억원 규모 해외공모사채 만기 대출 전환 건과는 별건 지원이다. 두산중공업은 다음달 27일 만기가 돌아오는 외화채권을 대출로 전환해달라고 지급보증을 한 수출입은행에 요청한 상태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협상이 마무리 단계”라면서 “거의 확정됐다고 봐도 무방하다”고 밝혔다. 또 “숨통은 틔었다”며 “상환해야 되는 금액들을 장기적으로 갚을 수 있는 대출로 전환을 하면서 재무구조 개선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두산중공업이 여전히 세계 에너지 시장 흐름과 동떨어지게 석탄, 가스 등 화석연료 중심의 사업 포트폴리오를 유지하면서 위기를 자초했다는 비판이 나오는 만큼 국책은행의 대규모 지원이 적절한가에 대한 논란은 끊이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두산중공업에 장기적인 신사업 성장동력이 발견되지 않는 상황에서 여신 규모도 커, 자칫 대규모 자금지원이 대출금만 갚는 데 쓰일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주요 은행의 두산중공업에 대한 대출 및 지급보증 규모는 3조원을 훌쩍 넘는다. 이날 대출 계약 신청 건이 실행될 경우를 제외하고도 수출입은행과 산업은행이 각각 1조9000억원, 6200억원의 여신을 보유하고 있다. 우리은행·하나은행·농협도 최소 2000억원 이상 대출을 하거나 지급보증을 하고 있다.

두산중공업 노조는 지난달 명예퇴직에 반발하면서 “경영 악화의 책임은 경영진에 있다. 두산중공업의 위기는 노동자 명예퇴직이 아니라 두산 일가의 사재 출연과 두산 그룹의 지원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정부는 27일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코로나19 여파로 자금난에 시달리는 대기업 금융지원 방안을 논의한다. 이 자리에서 두산중공업 지원이 안건으로 다뤄질 것으로 알려졌다.

박효재 기자 mann616@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