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5117 0562020032659075117 02 0201001 6.1.2-RELEASE 56 세계일보 58359492 false true false false 1585212266000 1585212328000 제주 코로나19 확진 모녀 2003262131 related

코로나 19 증상 무시하고 제주 여행한 美 유학생…보건당국 "최악의 사례"

글자크기
세계일보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증상이 있음에도 제주에서 4박5일 여행을 한 서울 강남 확진자의 행적이 논란이 되고 있다.

26일 제주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논란이 된 확진자는 미국 유학생 A씨(19·여)로 어머니를 포함한 지인 3명과 함께 지난 20일부터 24일까지 4박5일간 제주여행을 했다.

A씨와 접촉한 도민 등은 현재까지 34명이다.

제주도 부속섬인 우도 방문 당시 이용한 여객선 승객 등을 고려하면 100명 이상이 될 것으로 보건당국은 보고 있다. A씨와 동행한 3명도 현재 코로나 검사를 기다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제주도 보건당국은 해당 확진자에 대해 제주에서 발생한 코로나 관련 사례 중 '최악의 경우'라고 꼽았다.

그는 제주도 입도 당시부터 오한과 근육통, 인후통 등을 느꼈다고 말했다. 여행 중 증상 때문에 병원과 약국을 찾기도 했다.

보건당국은 A씨가 증상이 악화돼 병원을 찾아간 것으로 보고 정확히 어떤 처방을 받았는지, 병원에서 코로나 검사 안내를 받았는지, 해외 이력을 밝혔는지 등을 조사 중이다.

한편 A씨는 지난 24일 오후 항공편으로 제주에서 서울에 도착한 뒤 서울 강남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