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4055 0112020032659074055 01 0101001 6.1.3-RELEASE 11 머니투데이 37814762 false true true false 1585210380000 1585210451000 문대통령 대표 40조 국채 제안 구체안 제시 검토 2003262331 related

'40조 국민채'…文"구체 방안이 먼저" vs 黃"협의체부터"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상준 기자]

머니투데이

황교안 미래통합당 종로구 후보가 26일 서울 종로구 훈정동 종묘광장공원 입구에서 노인복지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he300]문재인 대통령이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의 '40조원 국민채' 발행 제안에 대한 검토 가능성을 시사한 가운데 황교안 통합당 대표는 '필요한 협의체 마련'이라는 조건을 달았다. 정부 차원에서 먼저 '액션'을 취하라는 메시지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에서 노인 복지 공약을 발표한 직후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국민채 발행의 구체적 방안을 제시하면 검토하겠다고 했다'는 물음에 "필요한 협의체가 확립되면 마련한 대책들을 전달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통합당은)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해서 가지고 있다"면서 "협의체가 마련되면 현실화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필요 협의체가 영수회담을 의미하느냐'는 물음에는 "영수회담까지 갈 필요는 없을 것 같다"며 "실무자들, 전문가들이 함께 하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에 전향적인 태도 변화를 촉구하고 나서는 모양새다. 정부가 먼저 통합당에 다가와 도움을 구하라는 의미로 해석된다.

'40조원 국민채'를 구상한 것으로 알려진 신세돈 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만나 정부에 대한 불신을 토로했다.

신 위원장은 "이미 정부는 통합당의 정책을 싹 베끼고 있다"며 "그런 식이면 뭐하러 구체적인 안까지 제공하느냐"고 말했다.

신 위원장은 전날(25일) 정부가 발표한 '기업 구호 긴급자금'을 예로 들었다. 그는 "정부가 29조원 규모를 투입해 중소·중견기업을 지원한다고 했다"며 "통합당이 18일에 이미 냈던 정책을 그대로 베껴서 발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 위원장은 통합당 차원의 구체적 제안은 더이상 없다고 말했다. 그는 "(구체적인 안은) 주지 않을 것"이라며 "더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하는 건 정부가 할 일"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황 대표의 '40조원 국민채 발행' 제안에 대해 "보다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하면 검토해보겠다"고 말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말한 '보다 구체적인 방안'은 40조원을 어떻게 마련할지 등 자금 조달 방법이다.

김상준 기자 awardkim@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