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3702 0012020032659073702 02 0204001 6.1.1-RELEASE 1 경향신문 58969572 false true false false 1585209540000 1585209734000 서지현 검사 n번방사건 법무부 TF 합류 2003262031 related

서지현 검사, ‘n번방 사건’ 법무부 TF 합류

글자크기
검찰 내 성폭력 문제를 제기하며 국내 ‘미투 운동’을 촉발했던 서지현 검사가 26일 이른바 ‘n번방 사건’의 법무부 태스크포스(TF)에 합류했다.

법무부에 따르면 양성평등정책 특별자문관인 서 검사는 새롭게 꾸려진 TF에서 대외협력팀장을 맡는다. 15명 규모의 TF는 진재선 정책기획단장이 총괄팀장을 맡는다.

TF는 디지털 성범죄 사건에 엄정 대응하고, 피해자 보호 및 재발 방지를 위한 근본적인 제도 개선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경향신문

서지현 검사. 김영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F는 대외협력팀뿐 아니라 수사지원팀(수사공소유지 및 형사사법공조 등 지원), 법·제도개선팀(관련 법률 및 제도 개선안 마련), 정책·실무연구팀(정책·실무 운영 상황 등 점검), 피해자보호팀(국선변호사 조력 등 피해자 보호 및 지원) 등 5개 팀으로 구성된다.

법무부 관계자는 “서 검사는 다른 정부 부처와의 협의 업무를 주로 맡는다”며 “서 검사가 n번방 관련 국회 토론회에도 참석하는 등 평소 활발히 대외협력을 해온 점을 고려해 정했다”라고 말했다.

앞서 서 검사는 이날 오전 CBS 라디오에 출연해 “이제까지 디지털 성범죄가 일상 현실 세계에서의 범죄보다 굉장히 가볍다고 인식돼 왔다”며 “현실 세계에서의 살인, 강도가 중하지 디지털 세상에서의 범죄가 얼마나 중하냐라고 얘기를 해왔는데 이제는 그런 패러다임의 대전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할 수 있는 역할이 있다면 제가 목숨을 내놓고라도 해볼 생각”이라고 했다.

김지환 기자 baldkim@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