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2495 0362020032659072495 01 0102001 6.1.2-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07500000 1585219416000 황교안 분열 패배 씨앗 자초 책임 2003261931 related

문 대통령 “황교안 40조 국민채 제안 검토”

글자크기
황교안 “협의체 구성되면 안을 전달하겠다”
한국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전 서울 송파구 코로나19 진단시약 긴급사용 승인 기업을 방문해 코로나19 극복에 기여한 기업 및 연구진을 격려하고 있다.(왼쪽 사진)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6일 오후 종로구 종묘광장공원 입구에서 복지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ㆍ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40조원 규모의 국민채권 발행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 위기를 극복하자는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의 제안에 “검토할 수 있다”고 26일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에서 코로나19 긴급구호자금을 위한 국민 채권 발행에 대해 문 대통령이 “보다 구체적 방안을 제시하면 검토해 보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황 대표는 지난 22일 코로나19 구호자금을 피해 정도에 따라 차등지급하고, 재원을 국가 재정이 아닌 채권 발행을 통해 민간에서 조달하는 방식을 제안했다.

이는 김경수 경남지사 등 일부 여권 광역단체장들이 제시한 모든 국민들에게 일정 금액의 돈을 나눠주는 재난기본소득과 구별된다. 청와대의 이 같은 의사 표시는 코로나19가 촉발한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방법에 있어 재난기본소득의 틀에서만 고민하지 않겠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황 대표도 긍정적 반응을 내놨다. 황 대표는 이날 서울 종로에서 기자들과 만나 “저희는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해 가지고 있다”며 “소통을 통해 필요한 협의체가 확립되면 저희가 마련한 대책을 전달하겠다”고 답했다. 다만 국민채권 발행 방식을 고안한 신세돈 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날 통화에서 “격식을 차려 협조를 요청하는 서류가 오면 검토해보겠다”고 청와대를 향해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