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2069 0532020032659072069 04 0402001 6.1.1-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06934000 1585207002000 교황 건물 고위 성직자 코로나19 확진 교황청 비상 2003270131

中 코로나19 초기단계부터 한국과 방역·치료 공조

글자크기

"핫라인 설치로 적절한 시기에 질병 정보,기술 교류"

베이징=CBS노컷뉴스 안성용 특파원

노컷뉴스

기자회견하는 뤄자오후이 중국 외교부 부부장(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은 한국과 코로나19 초기단계부터 방역과 치료에서 공조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각 부분간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쩡이신(曾益新)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부주임은 26일 국무원 신문판공실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와 관련한 한중 양국의 협력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쩡 부주임은 "양국 외교장관의 전화 통화에서도 언급했지만, 중한 양국은 코로나19가 발생한 이래 줄곧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유지해 왔다"면서 "양국은 방역뿐 아니라 치료 분야에서도 협력하고, 상호 정보를 교류해 왔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양국 질병관리 부문은 전문가 핫라인을 설치해 질병 정보와 기술적인 교류를 적절한 시기에 해왔다"면서 "중국은 다양한 채널로 한국과 코로나19 방역과 치료 등 기술적인 부문을 공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쩡 부주임은 앞으로 양국 간 협력 방안에 대해 "양국은 외교부 주관으로 결성된 중일한 3국 코로나19 연합 방역 협력 체계를 통해 코로나19 대응 수위를 높여 나가겠다"면서 "이를 통해 방역과 기술, 임상 의료 경험을 교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