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1992 0232020032659071992 03 0304002 6.1.3-RELEASE 23 아시아경제 59000813 false true false false 1585206900000 1585206908000 LG전자 권봉석 배두용 대표이사 선임 각자 대표 체제 2003262045 popular

국민연금, 조원태 한진칼 사내이사 선임안 '찬성'…재선임 청신호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국민연금이 오는 27일 한진칼 정기주주총회를 앞두고 조원태 회장의 손을 들어줬다. 이로써 조 회장은 한진그룹 정상화를 위한 주주연합(3자연합)과의 경영권 분쟁 1차전에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게 됐다.


26일 재계에 따르면 국민연금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는 이날 오전 8차 회의를 열고 한진칼, 대한항공, KT&G 등 주주총회 안건에 대한 의결권 행사방향을 심의·의결했다. 국민연금은 한진칼 지분 2.9%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연금은 우선 한진칼이 추천한 조 회장을 비롯한 사내이사 후보 2명(조원태·하은용 후보), 사외이사 후보 5명(김석동·박영석·최윤희·임춘수·이동명 후보) 전원에 대해 찬성키로 했다. 반면 3자연합 측 사내이사 후보 3명, 사외이사 후보 4명 중에선 김신배 사내이사 후보와 서윤석 사외이사 후보 등 2명에게만 찬성표를 행사키로 했다.


재계에선 이번 결정을 두고 사실상 국민연금이 조 회장과 한진그룹의 손을 들어줬단 평가를 내리고 있다. 앞서 법원이 3자연합의 가처분 신청을 모두 기각하면서 양 측의 지분율 격차가 8%포인트 이상으로 확대된 가운데, 조 회장의 연임안에 찬성하며 힘을 실어주는 결과를 낳은 까닭이다.


재계 한 관계자는 "3자연합 측 김신배 후보 등에 대해서도 찬성키로 했지만, 현재로선 지분격차가 적지 않은 만큼 선임되기 쉽지 않을 것"이라면서 "조 회장의 사내이사직 재선임에 청신호가 켜졌다"고 전했다.


다만 이번 주총에서 조 회장이 승리를 거두더라도 경영권 분쟁은 '장기전'이란 2라운드에 접어들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최근 3자연합은 합산지분율을 42.13%까지 확대하는 등 진지구축에 나선 상태다.


3자연합도 앞선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주총의 결과가 한진그룹 정상화 여부의 끝이라고는 생각지 않는다"면서 "긴 안목과 호흡으로 그룹을 정상화 궤도에 올려놓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