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1736 0032020032659071736 03 0301001 6.1.3-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06528000 1585207272000 美 상원 2조2000억달러 경기부양책 만장일치 통과 2003270131 related

미 상원, '역대 최대' 2조2천억달러 경기부양안 만장일치 통과(종합2보)

글자크기

27일 하원 구두표결 예정…트럼프 "법안 넘어오면 즉각 서명할 것"

코로나19 확진 등으로 4명만 불참…"만장일치, 미국과 상원에 자랑스러운 순간"

연합뉴스

미국 공화당의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권혜진 기자 = 미국 상원이 25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2조2천억 달러(약 2천700조원) 규모의 경기부양 패키지 법안을 가결했다.

연합뉴스


미 역사상 최대 규모의 경기부양책이 담긴 880쪽 분량의 법안은 5일간의 격렬한 마라톤 협상을 거쳐 이날 상원에 상정됐다. 표결 결과는 찬성 96표, 반대 0표로 만장일치였다.

정파적 대립이 극심한 상원에서 모처럼 당파 구분 없이 한목소리가 나온 것이다. 다만 코로나19에 감염된 랜드 폴 의원과 그와 접촉해 격리 중인 의원 2명, 건강 이상으로 귀가한 존 튠 상원 원내총무 등 공화당 의원 4명만 투표에 불참했다.

공화당의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는 만장일치 가결을 발표하면서 "미국과 상원에 자랑스러운 순간"이라며 "우리는 이 싸움에서 이길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로를 위해, 우리의 가족과 우리의 나라를 위해 기도하자"고 덧붙였다.

민주당의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도 코로나19를 "이상하고 사악한 질병"이라고 부르면서 "우리 앞에 놓인 법안은 역사적 위기에 맞서기 위한 것이기 때문에 역사적이다"고 말했다.

코로나19 경기부양 패키지는 오는 27일 하원 표결을 통과하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을 거쳐 곧바로 발효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취재진에게 법안이 넘어오면 "즉시 서명하겠다"고 밝혔다.

미 연방정부의 한해 예산이 4조 달러 수준임을 감안하면, 정부 예산의 절반이 한꺼번에 투입되는 것이라고 AP통신은 강조했다.

이번 패키지 법안은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중소기업과 핵심 산업에 5천억 달러를 대출 형식으로 지원하고, 미국의 납세자에게 현금을 직접 지원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실업급여와 의료 장비가 필요한 병원에 대한 지원안도 법안에 포함됐다.

또 일정 소득 이하 미국인들에게 1천200달러씩 직접 지원하는 방안도 이번 경기부양책의 핵심 내용 중 하나다.

아울러 중소기업 구제에 3천670억달러, 해고자를 위한 실업보험에는 2천500억 달러를 각각 지원하게 된다.

연합뉴스

미 의회 의사당 전경
[EPA=연합뉴스]



앞서 공화당과 민주당 양당은 이날 새벽 경기부양 패키지 협상을 타결했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각 진영에서 나란히 비판이 나오면서 표결까지는 만 하루가 꼬박 더 소요됐다.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인 린지 그레이엄 등 공화당 의원 4명은 일시 해고된 노동자들이 급여를 받았을 때보다 더 많은 실업수당을 받아서는 안 된다는 점을 명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 경우 저임금 노동자들이 실업 상태에 안주한다는 이유였다. 그러나 이는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반면 민주당 내 가장 급진적인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 코르테스 하원의원은 표결 직후 트위터를 통해 "기업을 위한 역사적 양보"라고 비판했다.

또 민주당 소속인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미국에서 가장 확진자가 많은 뉴욕주에 할당된 지원금 38억 달러가 턱없이 부족하다고 비판했다.

공을 넘겨받은 하원 지도부는 27일 경기부양책 표결을 구두 투표로 하길 희망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코로나19로 자가 격리에 들어가거나 자택 대피 중인 의원들이 많아 400여명의 의원들이 투표를 위해 워싱턴으로 모이는 것이 어렵기 때문이다.

민주당 소속인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법안을 빨리 통과시키길 희망한다면서, 필요하다면 의회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추가 법안을 통과시킬 것이라고 예고했다.

펠로시 의장은 쿠오모 주지사 등의 비판에 공감한다면서 "우리는 더 많은 일을 해야 했지만 그것이 우리가 진행하고 있는 이번 스텝(법안)을 멈추게 할 이유는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luc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