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1681 1112020032659071681 02 0201001 6.1.2-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06441000 1585206452000 코로나19 사태 17세 소년 판독 요청 2003262031 related

'사망 후 음성판정' 대구 17세 소년 형, 폐 사진 공개판독 요청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경제


사망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은 17세 소년의 큰 형이 폐 사진을 공개하며 전문 의료진에 판독을 요청했다.

숨진 정모군의 형(25)은 26일 페이스북에 “의료 관련된 분께서 제 동생의 당시 증상과 사인을 판단해주실 분이 계신다면 판독을 좀 부탁드린다”며 요일별 X-ray 사진과 CT 사진을 첨부했다. 그는 “피범벅이 된 동생 얼굴을 보니 고통에서 벗어난 동생에게 더 이상 고통을 주기 싫어 가족 모두 부검을 거부했다”면서도 “언론에서 다른 사망 원인을 언급하기에 정확한 사인에 대한 판단을 의료진분들에게 부탁드린다”고 적었다.

끝으로 그는 “이와 같은 일이 일어나지 않게 국민 청원 글에 동의를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현재 유가족 동의 아래 정군을 의미 있게 보내려는 국민청원 두 개가 동시에 진행되고 있다. 하나는 정군을 6년 동안 가르친 학원 교사가 올렸고 다른 하나는 정군의 엄마 친구가 올린 것이다.

한편 정군의 형은 정군의 진료비 총액도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했다. 정군의 형이 공개한 진료비 내역서에 따르면 정군이 대구 영남대병원에 입원한 지난 13일부터 사망한 날인 18일까지 진료비 총액은 2,339만3,430원이다. 이중 환자부담 총액은 563만원 정도다.
/이종호기자 phillies@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