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68735 0362020032659068735 07 0701001 6.1.3-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85202520000 1585203055000 박원순 신천지 특전대 정부 2003270901

박원순 시장 압박에 신천지 “특전대 명단 이미 정부에 냈다”

글자크기
한국일보

지난달 26일 서울 동작구의 한 건물에 입주한 '새하늘새땅 증거장막성전 예수교선교회' 사무소. '시설 폐쇄'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의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 사단법인 취소 결정에 대해 신천지는 “일단 방역에 집중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신천지 관계자는 26일 “서울시의 법인 취소 결정에 대한 대응 방안으로 아직 구체적으로 논의된 것은 없다”며 “고소 등 법적 대응이나 추가 법인 설립 계획 등도 아직 논의된 바 없다”고 말했다.

이런 유보적 태도는 법인 취소가 이미 예견된 일이기 때문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초기에 이미 서울시는 그런 방침을 밝혔다. 거기다 신천지 측은 법인 취소 대상이 신천지 자체가 아니라 별 활동이 없었던 선교 법인 ‘새하늘새땅 증거장막성전 예수교선교회’라고 설명해 왔다. 어차피 큰 활동이 없을 선교 법인을 해체한다고 신천지가 입을 타격이 크지 않다는 얘기다.

하지만 위장 선교 활동을 벌인, 이른바 ‘특전대’ 명단을 추가 제출하라는 박 시장의 요구에 대해서는 “정부에 제공한 성도 명단에 이미 포함돼 있다”고 반박했다. 신천지 관계자는 “지난 2월 이미 방역 당국에 전 성도 명단, 교회와 부속 시설 자료를 제공했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와 대검찰청 포렌식팀도 이 자료가 뭔가 숨기거나 하지 않았다는 점을 확인했다”며 “서울시는 우리가 뭘 더 숨기고 있다고 보는지, 우리가 서울시에 뭘 더 어떻게 증명해야 하는지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앞서 박 시장은 이날 온라인 브리핑에서 신천지 법인 취소와 함께 특전대 명단 제출을 요구했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