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68337 1092020032659068337 07 0701001 6.1.3-RELEASE 109 KBS 0 false true false false 1585202336000 1585202588000 가정폭력피해자 피해 2003270701

가정폭력 피해자 절반 “아무런 조치 안 해”…“공동 재산관리 부부가 피해경험 낮아”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정폭력 피해자 가운데 절반 가까이는 배우자의 폭력 행사에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여성가족부는 오늘(26일) 이러한 내용이 담긴 '2019년 가정폭력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지난해 8월 말부터 11월 초까지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9천6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습니다.

이번 조사에서 폭력을 경험한 전체 응답자의 45.6%(여성 48.3%, 남성 40.7%)는 배우자가 폭력 행동을 했을 당시 '별다른 대응을 한 적이 없다'고 답했습니다. 이어 '배우자에게 맞대응했다'는 답변이 43.1%(여성 42.8%, 남성 43.6%), '자리를 피하거나 집 밖으로 도망갔다'는 답변이 12.5%(여성 9.8%, 남성 17.2%)로 그 뒤를 이었습니다.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은 가장 큰 이유로, '배우자이기 때문에'라는 답변이 21.9%(여성 25.3%, 남성 14.8%)로 가장 많았습니다. '대응해도 달라질 게 없을 것 같다'가 14.9%(여성 18.5%, 남성 7.6%), 폭력이 심각하지 않다고 생각해서'가 13.7%(여성 12.7%, 남성 15.7%)의 순이었습니다.

지난 1년 동안 여성이 배우자로부터 폭력 피해를 당한 경우는 10.3%로, 2016년 12.1%에 비해 1.8%p 감소했습니다. 같은 기간 동안 남성이 배우자로부터 폭력 피해를 당한 경우는 6.2%로, 2016년 8.6%에 비해 2.4%p 감소했습니다.

또 재산관리를 누가 하느냐에 따라서 폭력 피해 경험에 차이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는데, '부부가 의논해서 함께' 재산 관리를 하는 경우 상대방이 주도적으로 재산 관리를 하는 것에 비해 신체·성적·경제적·정서적 폭력 피해 경험률이 낮았습니다.

배우자에 의한 폭력 피해 발생 시기로는 '결혼 후 5년 이후'가 여성 46.0%, 남성 58.0%로 가장 많았고, 그다음은 '결혼 1년 이상 5년 미만'이 여성 30.0%, 남성 20.7%로 조사됐습니다.

배우자에 대한 폭력 이유로는 여성과 남성 모두 '배우자가 나를 무시하거나 내 말을 듣지 않아서'(여성 63.6%, 남성 63.9%)와 '배우자로서의 의무와 도리를 제대로 하지 않아서'(여성 20.2%, 남성 15.5%)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습니다(복수응답).

한편, 가정폭력의 가해자는 여성보다 남성이 많았지만, 이 가운데 아동폭력 가해자는 여성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만 18세 미만 아동을 양육하는 사람 가운데 지난 1년간 아동을 학대한 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사람은 27.6%(여성 32.0%, 남성 22.7%)로, 2016년 부모에 의한 자녀 학대율(전체 27.6%, 여성 32.1%, 남성 22.4%)과 비슷한 수치였습니다.

응답자의 81.5%는 '가정폭력이 가정 안에 해결해야 할 개인적인 문제가 아니다'라고 답했고, 94.7%는 '이웃의 아동학대를 목격하면 신고하는 것이 마땅하다'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88.3%는 이웃의 부부간 폭력을 목격했을 경우에도 신고하겠다고 답했습니다.

가정폭력 실태조사는 '가정폭력방지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2004년부터 3년마다 실시하는 국가승인통계로, 가정폭력 피해 경험과 폭력 피해 영향, 도움 요청 정도, 가정폭력인식 등을 조사합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수민 기자 (waterming@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