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66416 1132020032659066416 01 0101001 6.1.3-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00206000 1585201836000 황교안 40조 국채 발행 제안 구체 방안 제시 검토 2003261831 related

文 대통령, 황교안 ‘40조 국채 발행’ 제안에 “구체방안 제시하면 검토”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40조원 규모의 국채를 발행해야 한다는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의 주장에 '보다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하면 검토해보겠다'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을 밝혔다.

황 대표는 지난 22일 '40조원의 국채 발행을 통해 국민을 지원해야 한다'며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이 도산하지 않고, 근로자들의 일자리를 지키기 위해서는 1000만원 한도의 직접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통합당이 제안한 긴급구호자금은 기본소득처럼 모든 국민에게 일정 금액을 지원하는 게 아니라 지원 대상의 피해 정도와 소득수준 등에 따라 선별, 차등 지급되는 방식이다.

문 대통령이 통합당에 사실상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해 달라'고 요청한 만큼 채권 발행을 통한 40조원 규모의 긴급구호자금에 대한 통합당과 청와대의 소통, 나아가 정부 차원의 검토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다음 주 문 대통령이 주재하는 3차 비상경제회의에서 국민들에게 생계비를 지원하는 이른바 '재난소득' 지급 문제가 논의되는 만큼 통합당의 긴급구호자금 제안이 함께 다뤄질 전망이다.

또 문 대통령은 이날 4,15 총선과 관련 청와대 정무수석실에 '선거와 관련 일말의 오해가 없도록 다른 업무는 하지 말고 코로나19 대응 및 경제적 어려움을 극복하는 업무에만 전념하라'고 지시했다.

강 대변인은 '어제(25일) 선거 때까지 고위 당정청회의를 중단하기로 한 것도 이런 의미가 내포돼 있다'고 부연했다.

kch0949@kukinews.com

쿠키뉴스 김찬홍 kch0949@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