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65469 0142020032659065469 01 0103001 6.1.3-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199335000 1585199347000 황교안 무소속 출마 경고 분열 자초 책임 2003261831 related

황교안, 무소속 출마 경고 "분열 자초, 책임 묻겠다"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황교안 미래통합당 후보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선거관리위원회에서 후보 등록을 마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26일 공천에 반발해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 당내 인사들을 향해 "저의 이런 간곡한 호소와 국민의 절박한 요구를 기어이 외면하고 분열과 패배의 씨앗을 자초한다면, 당으로서도 그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경고했다.

황 대표는 이날 당내 공천갈등과 관련 입장문을 내고 "낙천에 반발해 무소속 출마를 결심하신 분들도 계신다. 물론 개인적으로 억울한 부분이 있을 수 있다"며 "하지만,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국가의 위기와 국민의 고통을 극복해야 하는 이번 총선의 의미를 다시 한 번 생각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공천이 완벽할 수는 없다. 당연히 아쉬움도 있고, 그래서 미안함도 있다"며 "공천과정에서 갈등과 이견도 있었고, 결정의 시간이 다소 지체됐던 점은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경륜 있는 다선의원들이 물러나는 희생이 따라서 미안한 마음도 크다"고 전했다.

이어 "그럴 때마다 마음 아프게 지켜봤지만 다행히 많은 분들이 선당후사의 정신으로 대승적 수용의 미덕을 보여주셨다. 다시 한 번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공관위를 출범시키면서 이기는 공천, 혁신적인 공천, 공정한 공천을 천명했고, 그러기 위해서 그동안 관행처럼 굳어져왔던 당 대표의 부당한 간섭을 스스로 차단했다"면서 "다행히 이번에 공천관리위원회가 저의 이런 뜻과 국민의 바람을 잘 헤아려 국민들 앞에 좋은 결과를 내놓은 것 같아 감사한 마음이다. 김형오 위원장님, 이석연 부위원장님을 비롯한 공관위원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했다.

그는 이번 공천이 △통합과 보수의 자기혁신의 가치를 담아낸 공천 △당 대표가 스스로를 내려놓고 공천관리위원회의 독립성을 최대한 존중한 '시스템 공천' △청년과 여성 등 새로운 정치신인들이 과감히 등용된 미래지향과 세대교체를 담은 공천 등 3가지 의미를 지닌다고 자평했다.

황 대표는 "이번 통합당 공천은 계파가 없고, 외압이 없고, 당대표 사천이 없었던 '3무 공천'을 이뤄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제 공천이 마무리된 이상, 문재인 정권 심판과 총선 승리라는 국민의 부름 앞에 힘차게 달려가야 한다"며 "나라의 미래가 달린 이 싸움에서 미래통합당은 반드시 승리할 것이다. 바꿔야 살고, 뭉쳐야 이긴다"고 언급했다.

이어 "이번 총선에서 보수와 중도 유권자들의 힘을 하나로 모아서 반드시 승리를 이뤄내고, 잘못된 국정을 바로잡아 대한민국의 희망찬 미래를 다시 써 나가겠다"고 전했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