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65348 0202020032659065348 06 0602001 6.1.3-RELEASE 20 스타투데이 39226194 false true false false 1585199161000 1585199178000 미스터트롯 서혜진 국장 논란 2003261845 popular

[인터뷰④]`미스터트롯` 서혜진 국장 갑질계약 논란에 "윈윈 위한 선택, 합리적 조율과정 거쳐"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미스터트롯' 서혜진 국장이 출연자에 대한 '갑질 계약' 등 일각의 부정적 시선에 대해 입을 열었다.

서혜진 국장은 26일 오후 서울 상암동 DMC 디지털큐브에서 진행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 종영 인터뷰에서 '미스터트롯' 출연진에 대한 방송사 차원의 사후관리(매니지먼트)에 대해 밝혔다.

서 국장은 "아이돌이 집단으로 뭉쳐가면 시너지가 더 나듯이, 우리도 묶음으로 출연해 시너지를 내는 개념이다. '라스'(라디오스타)나 '뭉찬'(뭉쳐야찬다) 같은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것도 시너지가 있겠구나 싶었다"며 "우리는 출연진에 제안을 한 것이고, 계약 부분에 대해서도 흔쾌히 오케이 하셨다. 합리적인 조율 과정을 거쳤다"고 말했다.

서 국장은 "'미스트롯' 출연자들에게도 제안했었던 부분이었다. 이 시스템이 본인에게 이롭겠다는 생각이 들면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방송사 입장을 말씀드리자면 광고시장 포화상태 속 콘텐츠 부가사업 역시 생존전략이라는 점을 봐주시면 좋겠다"이라고 덧붙였다.

서 국장은 "다만 우리가 아티스트에게 갑질하는 차원이 아니고, 서로가 서로에게 도움 될 수 있는 시스템을 계속 찾아가는 과정이다. 우리는 그 과정에서 콘텐츠로서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다. 방송이든 부가적 SNS나 유튜브든, 우리는 지속적으로 서비스 할 것"이라 밝혔다.

' 미스터트롯'은 대세 트로트 가수 송가인 등을 배출한 '미스트롯'의 남성 버전 프로그램으로 불모지라 여겨졌던 트로트 시장의 숨은 보석들을 대거 발굴하는 데 성공했다. 임영웅, 영탁, 이찬원이 각각 진, 선, 미로 발탁됐고 김호중,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가 TOP7에 이름을 올렸다.

첫 회 시청률 12.7%로 출발한 '미스터트롯'은 매 회 뜨거운 열기 속 최종 11회에서 종편 최고 기록인 35.7%라는 경이로운 시청률로 피날레를 장식했다. 결승전 문자투표 결과 방송을 위한 특별 생방송 역시 28.7%를 기록하며 뜨거운 인기를 입증했다.

psyon@mk.co.kr

사진제공|TV조선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