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62678 1192020032659062678 02 0201001 6.1.3-RELEASE 119 연합뉴스TV 58497002 true true false false 1585193543000 1585193546000 박원순 오늘 신천지 사단법인 취소 결정 2003261631 popular

박원순, 오늘 신천지 사단법인 취소 결정

글자크기
박원순, 오늘 신천지 사단법인 취소 결정

[앵커]

서울시가 코로나19 집단 감염을 일으킨 신천지의 사단법인 취소 결정을 내렸는데요.

신천지 측에 구상권 청구 방침도 결정했습니다.

자세한 소식 취재기자 연결해 들어보겠습니다.

한상용 기자, 오늘 서울시가 신천지 법인 취소 결정을 내렸다면서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조금 전 박원순 서울시장이 브리핑을 통해 공식 발표했는데요.

신천지 사단법인 설립허가 취소 결정을 내렸습니다.

"공익을 현저히 해하고 허가 조건을 위반했다"고 판단했기 때문인데요.

서울시는 또 신천지 측에 방역비를 포함한 구상권 청구 계획도 밝혔습니다.

지방자치단체가 종교 단체를 상대로 법인을 취소하고 감염병 방역 비용까지 물리겠다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데요.

박 시장은 결과적으로 신천지가 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을 초래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침해했다고 밝혔습니다.

일례로 이만희 총회장을 비롯한 지도부가 표면적으로 방역활동에 협력한다면서도 실제는 고의로 신도 명단이나 교회 시설 정보를 누락하거나 허위 정보를 제공했다는 겁니다.

다시 말해 신천지 측이 지자체의 방역 업무를 방해했다고 판단한 건데요.

또 신천지 측은 전도 활동을 할 때 타 종단 명의나 마크를 무단 사용하고 서울시청에서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라 속여 청년들을 모은 일도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위장 전도 활동을 하는 '일명' 추수꾼의 존재를 증명하는 문서도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박 시장은 이런 조사 결과를 토대로 "신천지 법인은 즉각 청산 절차를 밟고 법인을 해산하라"고 촉구했습니다.

하지만 신천지 측의 반발도 예상됩니다.

서울시의 결정이 나기 전 신천지 측은 일부 매체를 통해 "법인 취소 시 소송을 해 맞대응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는데요.

이 때문에 이번 법인 취소를 둘러싸고 소송전이 이어질 것이란 전망도 나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