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62558 0292020032659062558 06 0602001 6.1.3-RELEASE 29 OSEN 39226194 false true true false 1585193220000 1585193319000 김유빈 n번방 사건 망언 해명 2003261615 related

김유빈, 'n번방'망언 이틀째 논란ing.."뼈저리게 반성"vs"신상털기 가혹"[종합]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선미경 기자] 아역 뮤지컬배우 김유빈에 대한 논란이 이틀째 이어지고 있다. 사회적으로 크게 관심을 받고 있는 사건과 관련된 발언이었던 만큼, 본인과 부모의 사과에도 불구하고 거센 반응이 이어지고 있는 모습이다.

김유빈은 지난 24일 자신의 SNS에 ‘텔레그램 n번방’ 사건과 관련된 글을 게재하며 논란이 불거졌다. 해당 글에는 “남성들이 뭐 XX. N번방을 내가 봤냐. 이 XXX들아. 대한민국 XX가 27만 명이라는데 그럼 너도 사실상 XX냐? #내가_가해자면_너는_XX다”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텔레그램 n번방’ 사건과 관련된 경솔한 발언은 물론, 해당 글에는 심한 욕설이 담겨 있어 더 문제가 됐다. 이후 이 글이 퍼지면서 김유빈에 대한 날선 비난이 이어졌다. 또 여성 혐오적인 발언까지 더해져 비난 여론이 거세졌다.

이에 김유빈은 직접 사과에 나섰다. 그는 SNS를 통해서 “제가 아무 생각 없이 올린 스토리를 보고 기분 나쁘셨던 분들께 죄송하단 말을 드린다. 해당 스토리는 저에게 N번방에 들어가 본 적 있냐고 했던 사람과 모든 대한민국의 남자들을 범죄자 취급하던 사람들이 있어서 홧김에 저지른 글이었다”라며, “텔레그램 N번방과 박사방 모두 혐오하는 사람이다. 절대 그들을 옹호할 생각은 없었다. 더이상 말실수는 절대 하지 않도록 하겠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김유빈은 “제가 저지른 언행에 대해 지금 여러분이 달아주시는 코멘트를 보며 뼈져리게 반성하고 있다. 제 한순간의 실수로 인해 상처받고 힘들어 하시는 분들께 정말 죄송하고 사과드리는 말을 전한다. 진심으로 죄송하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OSEN

김유빈의 사과에도 그의 경솔한 언행에 대한 비난은 거세졌다. 특히 김유빈이 딥페이크 계정도 팔로우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더해졌다. 딥페이크 계정은 유명인들의 얼굴을 합성한 음란물을 유포하는 계정이다.

이에 대해서 김유빈은 “휴대전화를 바꾸면서 SNS 계정이 한 번 해킹당한 적이 있었다. 그때 불법사이트 연관 계정들이 팔로우돼 있었다. 내가 SNS를 하지 않아서 이상한 계정을 다 지웠었는데 그때 덜 지웠나보다. 사실 딥페이크라는 것이 뭔지도 잘 모른다”라고 밝혔다.

김유빈에 대한 논란이 이어지면서 일부에서는 지나친 비난은 삼가야 한다는 반응도 나왔다. 김유빈이 경솔한 행동에 대해서 직접 사과한 만큼, 지나친 비난보다는 반성의 시간을 주어야 한다는 것. 또 김유빈의 부모님까지 나서서 사과하며, 신상털기를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김유빈이 충분히 사과하고 반성하고 있는 만큼, 어린 나이에 저지른 실수를 너그러운 시선으로 봐달라고 말했다.

김유빈의 아버지는 특히 지나친 비난과 ‘신상털기’는 가혹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온라인 상에서 김유빈에 대한 지나친 비난과 신상털기가 이어지고 있는 것에 고통을 호소한 것. 김유빈의 어머니 역시 아들의 행동에 대해서 사과하며 “아들이기에 옹호하는 것이 아니라 지금 이 순간까지도 유빈이에게 문책 중이고 잘못된 것을 바로잡으려고 한다”라고 전했다.

김유빈과 그의 부모님까지 거듭 사과의 뜻을 전한 가운데, 날선 여론을 달랠 수 있을지 주목된다. /seon@osen.co.kr

[사진]김유빈 SN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