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61634 0142020032659061634 03 0301001 6.1.3-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85191629000 1585191641000 코로나19 기업 실적 상위 전망 ↓ 2003261615 related

지난해 반도체 불황, 대기업 중심 수출액 10.3%↓... 10대 기업 무역집중도 완화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지난해 반도체 수출 부진으로 인해 대기업을 중심으로 한 우리나라 전체 수출액이 10% 이상 감소했다. 이에 따른 상위 10대 기업의 무역 집중도는 1년 전보다 완화됐다. 글로벌 무역 환경 악화로 인해 중견, 중소기업 역시 주력 수출 상품의 수출 악화가 이어졌다.

26일 통계청과 관세청이 발표한 '2019년 기업특성별 무역통계(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수출액은 5412억 달러로 1년 전보다 10.3% 감소했다. 전체 수입액은 4955억 달러로 6.4% 줄었다.

수출 기업과 수입 기업은 1년 전보다 각각 9만7400개(1.2%), 19만2700개(4.2%) 증가했지만 수출·수입액 모두 감소한 것이다. 글로벌 무역 환경 악화에 따른 영향으로 분석된다.

수출의 경우 대기업, 중견, 중소기업에서 모두 감소했다. 특히 대기업을 중심으로 감소세가 뚜렷했다.

대기업의 지난해 수출액은 3476억 달러로 1년 전보다 13.5% 감소했다. 글로벌 부진이 이어진 반도체 등 자본재(-18.3%)의 수출이 줄어든 영향이 컸다. 석유화학 등 원자재(-9.8%) 수출도 줄었다. 반면 자동차 등 소비재(4.1%)는 증가했다.

중견기업 수출액은 937억 달러로 1년 전보다 4.6% 줄었다. 석유화학 등 원자재(-8.7%), 반도체 등 자본재(-2.6%), 소비재(-2.2%) 등이 감소한 영향이다. 중소기업 수출액은 1000억 달러로 1년 전보다 3.3% 감소했다.

내구성 생활용품 등 소비재(2.0%)는 증가했지만 정밀기계 등 자본재(-3.3%), 석유화학 등 원자재(-6.1%) 등이 줄어든 탓이다. 대기업의 수출 감소세가 중견, 중소기업보다 약 1.7배 컸다.

상위 10대 기업 수출액은 1875억 달러로 1년 전보다 18.0% 감소하면서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의미하는 무역집중도는 34.6%였다. 1년 전(37.9%)보다 집중도는 3.3%p 감소했다. 상위 100대 기업의 무역 집중도는 63.9%, 1000대 기업은 82.6%로 1년 전보다 각각 2.5%p, 1.2%p 줄었다.

상위 10대 기업 수입액은 1494억 달러로 1년 전보다 9.6% 줄었다. 상위 100대 기업은 9.4%, 상위 1000대 기업은 7.8% 감소했다. 이에 따른 무역 집중도는 각각 1.1%p, 1.8%p, 1.1%p 줄었다.

산업별로 대기업은 광제조업(3114억 달러, -13.1%), 도소매업(239억 달러, -18.7%) 등이, 중견기업은 광제조업(820억 달러, -4.8%) 등이 감소했다. 중소기업은 도소매업(345억 달러. -4.4%) 등이 줄었다.

국가별 수출액은 주력 수출 품목인 광제조업의 경우 중국(-16.4%), 베트남(-0.5%)은 감소했지만 미국(0.9%) 등에서 증가했다.

ssuccu@fnnews.com 김서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