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60789 1092020032659060789 02 0201001 6.1.3-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5190593000 1585195643000 대법 사드기지 무단침입 시민단체 유죄 취지 파기환송 2003261531 related

대법 ‘사드기지 무단침입’ 시민단체에 유죄 취지 파기환송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기지에 무단으로 침입한 혐의로 기소된 시민단체 회원들에게 대법원이 유죄 취지의 판단을 내렸습니다.

대법원 1부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김모씨 등의 상고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서울북부지법으로 돌려보냈다고 오늘(26일) 밝혔습니다.

김씨 등은 2017년 9월 경북 성주 소재 사드 기지에 무단으로 침입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당시 이들은 준비한 모포와 장갑, 각목 등으로 철조망을 통과해 기지 내로 진입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후 현수막을 펼치고 '사드 반대', '미국 반대' 등의 구호를 외치며 사드 추가배치에 항의하다가 제지당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1심은 김씨 등의 혐의를 유죄로 인정하며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1심 재판부는 "피고인들이 무단으로 들어간 곳은 대한민국 육군과 주한미군이 공동으로 관리하는 사드 기지로, 일반인의 출입이 엄격하게 통제되는 장소임이 인정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2심 재판부는 김씨 등이 침입한 곳은 "대한민국 육군과 주한미군이 사드 운용(군사작전)에 이용하는 건조물이라기보다 숙박을 위한 부속시설에 불과하다"며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사드발사대나 사드기지가 건물 형태가 아닌 골프장 부지 등에 마련돼 이를 건조물로 볼 수 없고, 이에 따라 건조물침입죄로 처벌할 수 없다는 취지였습니다.

그러나 대법원은 이를 다시 한번 뒤집어 건조물침입죄에 해당한다고 판단했습니다.

대법원은 "군 당국은 (해당 부지에 대해) 외부인 출입을 엄격히 금지하고자 경계에 외곽 철조망과 내곽 철조망을 2중을 설치해 철저하게 통제하고 있었다"며 "사드기지는 더 이상 골프장으로 사용되고 있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원심은 주거침입죄의 법리를 오해해 판단을 그르친 잘못이 있다"며 사건을 원심 법원으로 되돌려보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지숙 기자 (jskim84@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