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60416 0372020032659060416 06 0602001 6.1.3-RELEASE 37 헤럴드경제 39226194 false true true false 1585190179000 1585190708000 김유빈 실언 가족 2003261545 related

[POP이슈]"신상 털기만은"..아역 배우 김유빈, N번방 망언 후 부모도 사과→이틀째 논란ing(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뮤지컬 아역 배우 김유빈이 '텔레그램 n번방' 사건 관련 그릇된 성 인식을 보여주는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가운데 부모까지 나서 사과하기에 이르렀다. 그럼에도 여전히 비판과 싸늘한 여론은 계속되고 있다.

지난 24알 김유빈은 자신의 페이스북스토리를 통해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을 두고 "남성들이 뭐 XX. N번방을 내가 봤냐. 이 XXX들아. 대한민국 XX가 27만 명이라는데 그럼 너도 사실상 XX냐? 내가 가해자면 너는 XX다"라는 게시물을 게재해 충격을 안겼다.

이 같은 글이 주요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져나가면서 김유빈은 논란의 중심에 섰다. 직접 작성한 글은 아니라 하더라도 이를 본인의 SNS에 게재했다는 점에서 해당 글에 대한 동의의 뜻을 읽어낼 수 있다. 사건의 본질을 흐리는 잘못된 발언에 대해 쓴소리는 물론 비난도 빗발쳤고, 배우로 활동했던 만큼 김유빈의 신상까지 공개되기에 이르렀다.

이에 김유빈은 SNS를 비공개로 바꾸고 사과했다. 김유빈은 "해당 스토리는 저에게 N번방 들어가 본 적 있냐고 했던 사람과 모든 대한민국의 남자들을 범죄자 취급하던 사람들이 있어 홧김에 저지른 글"이라며 "텔레그램 N번방과 박사방 모두 혐오한다. 그들을 옹호할 생각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후 김유빈은 재차 사과문을 올리며 거듭 고개를 숙였다.

헤럴드경제

그럼에도 김유빈의 이름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하는 등 논란이 계속되자 김유빈의 부모까지 등장했다. 자신을 김유빈의 어머니라고 소개한 A씨는 네티즌들에게 DM을 보내 신상 정보를 내려주길 부탁하며 "아들이 올린 글을 확인 후 민감한 시기이기 때문에 이런 글은 맞지 않다고 생각해 문책 후 글을 바로 내리라고 했다. 유빈이 신상이 오르락내리락하는 것을 보고 사태를 파악했다. 아들이기에 옹호하는 것이 아니라 지금 이 순간까지도 유빈이를 문책 중이고 잘못된 갓을 바로잡으려고 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피해자들에게 더 큰 피해가 가지 않도록 제대로 된 교육을 시키겠다. 밤낮없이 아이 하나 잘 키우겠다고 애쓰고 살고 있는데 이런 일이 생기니 너무 힘들다. 도와달라"며 "앞으로 더 노력하고 반성하며 살 테니 개인 신상 정보만은 내려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김유빈의 아버지 또한 "신상 털기를 당하고 있는데 미래를 생각해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N번방 사건은 미성년자를 포함한 다수 여성들이 성착취 영상을 찍게한 뒤 이를 온라인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유포한 사건으로, 최근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을 비롯한 일당의 범죄 행각이 수면 위로 올라오면서 충격을 안긴 바 있다. N번방 사건이 국민적 공분을 사고 이에 따라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경각심도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김유빈의 이 같은 망언은 분노에 기름을 부은 꼴이 됐다. 네티즌들은 김유빈이 고등학생으로 미성년자이지만 충분히 분별력을 갖출 만한 나이라는 점에서 더욱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