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60154 0972020032659060154 05 0506003 6.1.3-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188614000 1585189936000 코로나19 위기 독일 분데스리가 선수 연봉 자진 삭감 동참 2003261731

'코로나19 위기 넘자' 독일 분데스리가 선수들, 연봉 자진 삭감 동참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로베르토 레반도프스키-다비드 알라바-알퐁스 데이비스 / 사진=Gettyimage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독일 분데스리가 선수들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재정 위기를 겪고 있는 구단과 직원들을 위해 임금 자진 삭감에 동참하고 있다.

영국 공영방소 BBC는 26일(한국시각) "바이에른 뮌헨과 보루시아 도르트문트 선수들이 일시적인 연봉 삭감에 동의했다"며 "코로나19로 혼란한 상황에서 재정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클럽 직원들의 고용 안정에 도움을 주기 위한 움직임"이라고 보도했다.

이어 "뮌헨 선수단은 급여 20%를 삭감하기로 했고, 도르트문트 선수들은 임금의 일부를 포기했다"고 설명했다.

유럽 축구계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독일 분데스리가 역시도 이를 피하지 못했다. 지난 8일부터 경기를 치르지 못하다 보니 독일뿐만 아니라 모든 클럽들이 재정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앞서 묀헨글라트바흐 선수들이 분데스리가 처음으로 임금 삭감을 자처했고, 우니온 베를린 선수단은 "특별하고 어려운 상황"이라며 무기한 임금 포기를 선언했다. 또한 마인츠도 연봉 삭감을 결정했다.

아울러 뮌헨의 스트라이커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는 100만 유로(13억 원)를 기부한 가운데 팀 내 동료인 레온 고레츠카와 요주아 키미히는 '위 킥 코로나(We Kick Corona)' 캠페인을 위한 기금 마련에 100만 유로를 전한 바 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