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59981 1092020032659059981 01 0101001 6.1.2-RELEASE 109 KBS 42407116 false true true false 1585189754000 1585190414000 조정식 주한미군 근로자 무급 휴직 통보 대단히 유감 2003261531 related

조정식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무급휴직 통보 대단히 유감”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주한미군이 방위비 협상 타결이 안 됐다는 이유로 (한국인 근로자에 대한) 무급휴직을 일방적으로 통보한 데 대해 대단히 유감"이라고 말했습니다.

조 정책위의장은 오늘(26일) 당 코로나19 국난극복위 실행회의에서 "방위비 협상이 지지부진한 근본적인 이유는 미국이 터무니없는 증액을 고집하기 있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조 정책위의장은 "우리 정부는 호혜적인 관점에서 인내심을 갖고 협상에 임해왔고, 인건비라도 먼저 합의하고 총액 협상을 하자는 진전된 제안을 했지만, 미국이 이를 거부하고 무급휴직 통보를 감행했다"면서 "한국인 근로자 9천여 명의 생계와 가족의 삶을 볼모로 잡는 비정한 처사"라고 비판했습니다.

조 정책위의장은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코로나19 진단키트 등 의료장비 지원을 요청했고, 정부는 여유가 많지는 않지만,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면서 "이처럼 어려울 때 친구가 진정한 친구이고, 힘들 때 짐을 같이 짊어지는 게 동맹의 바른 자세"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방위비 협상의) 호혜적인 해법이 구축돼야 할 것"이라며 "주한미군 측이 진지하고 책임 있는 자세로 방위비 협상에 임해 줄 것을 거듭 당부한다"고 요청했습니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태흠 기자 (jotem@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