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59663 0182020032659059663 01 0104001 6.1.3-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189419000 1585189450000 조정식 주한미군 근로자 무급 휴직 통보 대단히 유감 2003261531 related

美 "진단키트 부탁" 뒤에선 주한미군 韓 노동자 무급휴직 통보

글자크기
매일경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4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료 장비 지원을 요청한 가운데 주한미군사령부가 다음날 방위비분담특별협정 미체결을 이유로 주한미군 내 한국인 노동자에 무급휴직을 통보한 미국의 '이중적 면모'를 비판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26일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실행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에게 코로나19 진단 키트 등 의료 장비 지원을 요청해 문 대통령이 최대 지원을 약속했다"며 "이처럼 어려울 때 친구가 진정한 친구"라고 언급했다.

조 의장은 "힘들 때 함께 짐을 나누는 게 동맹의 바른 자세"라며 "주한미군이 방위비 협상이 타결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주한미국 내 한국인 노동자에게 무급 휴직을 일방적으로 통보한 일은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했다.

조 의장은 "주한미군 방위비 협상이 계속해서 지지부진했던 이유는 미국이 터무니없는 금액을 고집했기 때문"이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 정부는 호혜적으로 인내심을 갖고 협상을 이어왔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우리 정부는 한국인 노동자 인건비라도 먼저 타결한 후에 방위비 총액을 협장하자는 진전된 제안까지 제시했지만 미국이 거부하고 무급 휴직 통보를 감행했다"며 "이는 비상식적인 수준으로 방위비를 인상하기 위해 한국인 노동자 9000여 명의 생계를 볼모로 잡은 비정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주한미군은 방위비분담특별협정 미체결을 이유로 주한미군 내 한국인 노동자 8500여 명 중 4000명에게 다음 달 1일부터 강제 무급휴직을 통보하고, 만일 합의가 이뤄질 경우 무급휴직을 피할 수 있을 수 있다며 우리 정부를 거듭 압박했다.

전국 주한미군 한국인 노동조합에 따르면 주한미군 내 근로자들은 '무급휴직 최종 결정 통지서(Notice of Final Decision to Furlough)' 제목의 문서를 우편으로 전달받았다. 문서에는 "귀하는 2020년 4월 1일부터 무급휴직 기간의 종료가 통지될 때까지 무급휴직에 처하게 될 것"이라며 "그 기간 비급여, 비업무 상태에 있을 것"이라고 적혀 있다.

[디지털뉴스국 김정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