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59215 0362020032659059215 06 0602001 6.1.2-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188780000 1585188957000 박진영 화양연화 2003261545 related

‘화양연화’ 박진영 “공감할 수 있는 연기 보여 드리고파”

글자크기
한국일보

'화양연화' 박진영이 작품에 임하는 각오를 전했다. tvN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박진영(GOT7)이 ‘화양연화’에 임하는 포부를 전했다.

다음 달 첫 방송 예정인 tvN 새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이하 '화양연화')은 아름다운 첫사랑이 지나고 모든 것이 뒤바뀐 채 다시 만난 재현(유지태)과 지수(이보영)가 가장 빛나는 시절의 자신을 마주하며 그리는 마지막 러브레터다. 유지태, 이보영, 박진영, 전소니 네 배우의 1역 2인 연기로 색다른 재미를 예고하며 예비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극 중 박진영은 과거 한재현으로 분해 열연을 펼친다. 빠른 판단력과 냉철함, 넘치는 정의감을 지닌 인물로 윤지수(전소니)를 만나 감정의 변화를 겪으며 아름다운 첫사랑의 이야기를 그려낼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풋풋하고 싱그러운 대학생 그 자체로서 청춘의 열정을 보여줄 것으로 더욱 기대를 높인다.

박진영은 “한재현은 무언가에 빠지면 가장 깊은 곳까지 파고들어 가는 성격의 소유자다. 자신의 신념뿐만 아니라 사랑하는 사람에 대해서도 끊임없는 열정을 보여주는 모습이 매력으로 다가왔다”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박진영은 “‘화양연화’라는 제목을 보자마자 삶 가운데 가장 꽃처럼 아름다운 순간을 어떻게 그려냈을지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대본을 읽었다. 그 두근거림이 설렘으로 바뀐 순간, 드라마가 특별하게 다가왔다”며 작품에 끌린 이유를 밝혔다. 덧붙여 “현재와 과거, 재현과 지수의 달라진 상황도 흥미롭다”고 ‘화양연화’만의 특별한 관전 포인트를 꼽기도 했다.

이어 “작품 속 치열한 상황과 그 안에서 피어나는 사랑을 그려내며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연기를 보여드리고 싶다. 이번 드라마가 저의 연기 인생에도 ‘화양연화’가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힘찬 포부를 전했다.

한편, 빛나는 청춘의 한 페이지, 풋풋한 첫사랑의 설렘을 그려낼 박진영의 활약은 ‘하이바이, 마마!’ 후속으로 다음 달 첫 방송되는 tvN 새 토일드라마 ‘화양연화’에서 만나볼 수 있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