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56328 0042020032659056328 05 0501001 6.1.3-RELEASE 4 YTN 0 false true true false 1585185606000 1585185853000 손흥민 때문 2003261501

손흥민 "다친 팔 때문에 못 뛴다고 하고 싶지 않았다"

글자크기
YTN


손흥민이 구단 인터뷰에서 팔 부상과 재활, 그리고 코로나19로 중단된 프리미어리그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우리시간으로 26일, 토트넘 홋스퍼는 재활 훈련이 한창인 손흥민과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지난 2월, 손흥민은 애스턴빌라전에서 팔이 부러져 국내에서 수술을 받은 뒤 런던으로 돌아갔다.

손흥민은 토트넘 구단과의 인터뷰에서 "나는 지금 괜찮다"며 재활 훈련 정도를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손흥민은 "나는 열심히 훈련하며 되도록 빠르게 돌아올 수 있도록 괜찮은 일, 내가 할 수 있는 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지난 2월 16일 빌라 파크에서 벌어진 아스톤빌라와의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자신의 리그 50번째와 51번째 골을 넣으며 승리의 주역이 됐다. 누구도 믿을 수 없었지만, 그의 팔은 전반 1분 충돌로 넘어졌을 때 이미 부러진 상태였다.

손흥민은 "나도 믿을 수 없었다"며 "지금도 게임을 기억하는데 (그 충돌은) 경기 2, 30초 만에 일어난 내 첫 행동이었다"고 회상했다. 그는 "나는 계속 플레이했는데 어떻게 그랬는지는 모르겠다. 물론 다쳤다는 걸 느꼈지만 경기는 너무나 중요했고 나는 내 팔 때문에 뛸 수 없다고 말하고 싶지 않았다. 팀을 돕기 위해 계속 뛰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라이프치히전(2월 19일, 챔피언스리그 16강)도 뛰고 싶었고 첼시전(2월 22일)도 뛰고 싶었다. 하지만 병원에 가서 본 엑스레이 사진을 보고 믿을 수 없었다. 너무나 슬픈 소식이었다"고 회상했다. 그는 "어쨌든 지금은 수술하고 4주가 지났고, 돌아오기 위해 열심히 훈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손흥민은 또한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의사의 말을 새겨듣고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프리미어리그는 코로나19 확산으로 4월 30일까지 모든 경기가 중단됐다. 손흥민은 "나는 경기를 뛰는 느낌이 그립지만, 당연히 지금 이 순간은 축구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모두의 건강이 우선이다. 우리는 모두 안전하게 머물러 있을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손흥민도 영국 내 지침에 따라 한국에서 수술을 받은 뒤 런던으로 돌아가 격리된 채 시간을 보내야 했다. 그는 "힘들었지만 가족이 있어 괜찮았다"며 팬들에게 건강히 돌아올 것을 약속했다.

YTN PLUS 정윤주 기자
(younju@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YTN에서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