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50434 0022020032659050434 01 0101001 6.1.3-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175143000 1585175172000 계란투척 40대 검거 김부겸 처벌 경찰 2003261101 related

계란 투척한 40대 검거에…김부겸 “처벌 원치 않아, 경찰에 전달”

글자크기
중앙일보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선거사무실 앞 계란 투척 흔적. 사진 김부겸 의원 페이스북 20200325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부겸(대구 수성구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의 사무실에 계란을 투척한 40대 남성이 붙잡혔다는 소식에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뜻을 밝혔다.

김 의원은 25일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배후가 있거나 조직적이지 않고 개인의 우발적 행동이었다면 저는 그분의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며 "경찰에도 제 뜻을 전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의 정치가 그렇다. 열광적 지지를 만들기도, 극단적 혐오를 낳기도 한다"며 "정치가 감정보다 이성에 기초에 이루어지기를 바란다. 아군과 적군으로 편을 갈라, 내 편은 무조건 선이고 상대편은 악이라는 식의 정치는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주의는 폭력에 반대하고 증오를 거부한다. 생각이 다른 상대방에 대한 인정과 대화 가능성이 출발점이다"며 "그분이 이번 일을 통해 민주주의를 몸으로 느끼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이날 오후 5시 30분쯤 서구의 한 주택에서 전날 김 의원 사무실에 계란을 던진 40대 남성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지난 24일 오후 9시 40분쯤 수성구에 있는 김 의원의 사무실을 찾아가 출입문에 계란을 던지고 대통령 비난 글을 적은 종이를 출입문에 붙인 혐의를 받는다.

김 의원은 당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현장 사진을 공개하며 "늦은 밤 사람이 일하고 있는데 계란을 던진 건 폭력이고 이는 민주주의의 적"이라며 "상대의 존재를 부정하는 증오의 정치에 맞서 끝까지 통합의 정치를 외칠 것"이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