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47549 0032020032559047549 04 0401001 6.1.1-RELEASE 3 연합뉴스 58613882 false true false false 1585146218000 1585146224000 토니상 시상식 코로나19 여파 무기한 연기 2003260901

태국, 코로나19 확산 막으려 26일부터 외국인 입국 금지

글자크기
연합뉴스

코로나19로 텅 빈 태국 치앙마이 국제공항
(방콕 AF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태국에서 급증세를 보이는 가운데 15일 치앙마이 국제공항의 출국장이 거의 비어 있다.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태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26일 0시(현지시간)부터 외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한다.

위사누 크루어-응암 부총리는 25일 기자들과 만나 비상사태에 대한 비상 칙령이 다음날 0시부터 발효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현지 언론 및 외신들이 전했다.

이에 따라 쁘라윳 짠오차 총리의 허가를 받은 이들, 필요한 화물수송 담당자, 외교관 또는 워크퍼밋(취업허가증) 소지자 등을 제외하고는 모든 외국인은 26일 0시부터 태국에 들어올 수 없게 됐다.

다만 해외 체류 태국민은 대사관의 공증을 받아 입국이 가능하다.

아누띤 찬위라꾼 부총리 겸 보건부장관도 쁘라윳 총리와 면담 뒤 기자들과 만나 외국인 입국 금지는 코로나19의 추가 국내 유입을 막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앞서 쁘라윳 총리는 26일부터 내달 30일까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비상사태를 선포한다고 24일 밝혔다

sout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