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60929 0032020022958460929 04 0401001 6.1.2-RELEASE 3 연합뉴스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2978014000 1582978023000 터키 무인기 공격 시리아군 26명 사망 2003011431

이란, 코로나19 사망 43명으로 증가…카타르서도 첫 환자(종합)

글자크기

이란 사망자 중국 외 최대…치사율 7.3%로 최고

연합뉴스

마스크를 쓰고 외출한 테헤란 시민
[로이터=연합뉴스]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이란 보건부는 29일(현지시간) 정오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보다 205명(65%↑) 증가해 593명으로 늘었다고 발표했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9명 더 발생해 43명이 됐다. 이란은 중국을 제외하고 코로나19에 따른 사망자가 가장 많다. 이란에 적대적인 BBC 페르시아어 방송은 28일 이란 내 코로나19 사망자가 최소 210명이라고 주장했지만 이란 당국은 이를 부인했다.

확진자 대비 사망자 비율(치사율)도 29일 7.3%로 전 세계 평균(약 3%)보다 월등히 높다.

이번 주 들어 이란 내 확진자 증가세는 가파르다.

전날과 비교한 확진자 증가수는 25일 34명, 26일 44명, 27일 106명, 28일 143명, 29일 205명으로 날마다 커졌다.

이날까지 완치된 감염자는 123명이라고 이란 보건부는 집계했다.

키아누시 자한푸르 이란 보건부 대변인은 29일 국영방송에 나와 모임을 피하고 개인위생을 철저하게 해야 한다고 당부하면서도 "지난 열흘간 우리는 코로나19만 얘기하는 데 그 기간 교통사고로 480여명이 죽었는데도 아무도 관심이 없다"라며 과도하게 두려워할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지금까지 감염자가 없었던 카타르도 29일 첫 확진자가 나왔다.

카타르 국영 QNA통신은 이 감염자는 36세 남성으로, 카타르 정부가 27일 특별기로 이란에서 철수시킨 카타르 국적자라고 보도했다.

이로써 중동(이집트, 이스라엘 포함)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보고된 국가는 10개국(722명)으로 늘었다. 이들 대부분이 이란을 다녀온 이력이 확인됐다.

카타르는 한국, 중국, 이란에서 온 여행객의 입국을 금지했고 이들 3개국에서 온 자국민과 거주비자 소지 외국인은 14일간 자가 또는 시설에서 격리해 관찰한다.

hsk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