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60860 0372020022958460860 06 0602001 6.1.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977269000 1582977272000 트래블러 강하늘 안재홍 옹성우 스카이다이빙 이과수폭포 2003011215 related

'트래블러' 강하늘X안재홍X옹성우, 스카이다이빙→이과수 폭포…"더 가까워진 느낌"(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JTBC '트래블러' 방송캡쳐


강하늘, 안재홍, 옹성우가 스카이다이빙에 이어 이과수 폭포를 보러 향했다.

29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트래블러 - 아르헨티나'에서는 강하늘, 안재홍, 옹성우가 스카이 다이빙에 이어 이과수 폭포를 보러 간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강하늘, 안재홍이 옹성우의 버킷리스트 스카이다이빙을 하러갔다. 한 비행기에 2명만 탈 수 있다는 소리에 옹성우는 "한명은 외롭게 타겠네요"라고 말했다. 그리고 안재홍이 손바닥 게임을 통해 혼자 비행기를 타게 됐다. 이어 안재홍은 용감하게 먼저 비행기를 타겠다고 말했다.

안재홍은 불안과 걱정이 가득한 눈빛으로 "더 꽉 조여주세요"라며 안전 장비를 착용했다. 이후 안재홍은 비행기에 탑승하기 전 "비행기가 좀 작지 않나? 진짜 너무 재밌다"라며 애써 미소 지었다. 비행기에 탑승한 안재홍이 갑자기 코피가 터졌다. 하지만 곧 출발해야 하는 비행기에 안재홍은 내리지 못하고 긴급 조치로 휴지를 건네 받았다. 안재홍은 "코피가 왜 나지? 스카이다이빙 하는데 코피가 나가지고 웃기려고 하는것도 아닌데"라며 당황했다.

안재홍이 걱정과 달리 멋지게 하강했다. 안재홍은 바람을 즐기며 끝까지 미션을 수행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무사히 착지에 성공한 안재홍은 환호성을 지르며 "아름다워. 말로는 표현할 수 없는 경험이다"라고 스카이다이빙 소감을 전했다. 인터뷰에서 안재홍은 "혼자 만약에 아르헨티나에 왔다면 안했을거다. 옹성우 군의 스카이다이빙을 향한 진심을 봤다. 수시로 얘기하더라. 같이 하고 싶었다"라고 스카이다이빙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안재홍은 "겁먹지마. 고글도 타이트하게 하고 낙하산 펴기 전까지 체감이 짧다. 그 순간을 즐겨라"라며 남은 두사람에게 스카이다이빙 선배로서 조언했다.

한껏 상기 된 표정으로 옹성우는 "드디어 한다"라며 설레는 마음을 표출했다. 이어 두 사람은 미션을 성공하고 스카이다이빙을 즐겼다. 낙하산이 펴지고 찾아 온 고요에 강하늘은 "와우 퍼펙트"라며 환호했다. 그리고 옹성우도 "너무 행복하다"라며 벅찬 마음으로 공중에서의 시간을 만끽했다. 무사히 착지한 강하늘은 "하늘에서 시간이 멈춰있었어. 아무 소리도 안들리고"라며 하늘 위에서의 감동을 공유했다. 그리고 옹성우는 "너무 짜릿하다. 최고다"라며 행복해했다.

푸에르토 이과수로 이동하며 강하늘은 "얼굴이 익은 이 느낌이 너무 좋다. 뭔가 여행하는 느낌이다"라고 말했다. 부에노스아이레스 여행에 대해 강하늘은 "그냥 현실감이 없었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그리고 안재홍은 "오늘 아침에 짐을 챙기면서 생각이 들었다. 지금부터가 진짜 시작인거 같다"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여행 5일차, 세 사람은 세계 3대 폭포 중 하나인 '이과수 폭포'를 보기 위해 부지런히 움직였다. 이과수 국립공원에 도착한 세 사람은 가장 가까이에서 폭포를 볼 수 있는 코스를 선택했다. 그린 트레일에 들어선 강하늘은 "아니 형 어떻게 이렇게 분위기가 바뀌어 버리지?"라며 감탄했다.

이어 세 사람이 로어 트레일로 향하던 중 긴 코 너구리 '코아티'와 만났다. 안재홍은 귀여운 외모의 코아티에 "이렇게 귀여운 애들이 햘퀸다고?"라며 의문을 가졌다. 하지만 코아티 무리의 까칠한 모습에 바로 겁을 먹고 조심히 관찰했다. 로어 트레일을 따라 걸어가던 세 사람은 드디어 마주한 이과수 폭포의 모습에 "소름돋아"라며 감탄했다. 옹성우는 "현실감이 없네 진짜. 현실감이 없어"라며 이과수 폭포를 눈에 담았다. 로어 트레일을 따라 더 깊이 들어간 세 사람은 "그냥 웃음이 나와"라며 바로 눈 앞에 있는 폭포에 웃음을 터트렸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